UPDATED. 2022-08-08 08:07 (월)
중소기업 종사자 1754만명…전체 근로자의 81.3%
중소기업 종사자 1754만명…전체 근로자의 81.3%
  • 서유덕 기자
  • 승인 2022.07.2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기준 기본통계 공표

중소기업, 전체 기업의 99.9%
매출액 비중은 47.2%에 그쳐
2020년 기준 중소기업 현황.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기준 중소기업 현황.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정보통신신문=서유덕기자]

2020년말 기준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728만6023개로 전체 기업의 99.9%를 차지했으며, 중소기업 종사자는 1754만1182명으로 전체 기업 종사자의 81.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소기업 매출액은 2673조3019억원으로 전체 기업 매출액의 47.2%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 기준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28일 공표했다.

중소기업 기본통계는 매년 통계청 ’기업통계등록부‘를 기반으로 작성하고 있는 국가승인 통계이며, ’기업통계등록부‘는 국내 모든 기업을 포괄하는 기본 통계자료로 사업자등록번호와 법인세 등 기업 관련 행정자료와 전국사업체조사, 경제총조사 등 통계조사가 결합된 자료다.

올해는 통계청으로부터 빠르게 기업통계등록부를 제공받아 중소기업 기본통계의 공표시기를 3개월 앞당겼다.

기본통계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국내 중소기업 수는 2019년 대비 5.7% 증가했다. 숙박·음식점업,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 등 일부 업종은 기업수가 증가했으나,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고용과 매출이 감소하면서 중소기업 총 종사자 수와 매출액은 각각 1.5%, 0.7% 증가하는데 그쳤다.

가장 많은 중소기업 업종은 도·소매업(178만5627개)으로, 2019년 대비 비중이 0.4%포인트(p) 증가한 24.5%로 나타났다. 이 뒤를 부동산업 123만5585개(17.0%, 0.1%p↑), 숙박·음식점업 84만334개(11.5%, 0.3%p↓)가 이었다.

전자상거래를 영위하는 무점포소매업이 크게 증가(29.9%↑)하면서 도·소매업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0.2%p↑),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0.2%p↑), 정보통신업(0.2%p↑) 등도 전년 대비 비중이 증가했다.

제조업(0.4%p↓), 숙박·음식점업(0.3%p↓), 운수·창고업(0.3%p↓) 등은 기업 수는 증가했으나 전체 업종 대비 비중은 감소했다.

종사자 기준으로는 도·소매업 335만2055명(19.1%, 0.2%p↑), 제조업 331만5354명(18.9%, 0.3%p↓), 건설업 179만5806명(10.2%, 0.1%p↓) 순으로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의 경우 도소매업 종사자가 크게 증가(8만6629명↑)하면서 제조업 종사자 비중이 2015년 중소기업 기본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2위로 밀렸다.

전년 대비 종사자 비중이 증가한 업종은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0.4%p↑), 부동산업(0.3%p↑), 정보통신업(0.2%p↑), 도·소매업(0.2%p↑) 등이 있고, 숙박·음식점업(0.9%p↓), 제조업(0.3%p↓) 등은 비중이 감소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도·소매업 918조4883억원(34.4%, 0.7%p↑), 제조업 683조8759억원(25.6%, 1.3%p↓), 건설업 299조2900억원(11.2%, 0.2%p↓)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비중이 증가한 업종은 도·소매업(0.7%p↑), 부동산업(0.5%p↑),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0.3%p↑) 등이 있고, 제조업(1.3%p↓), 숙박·음식점업(0.2%p↓), 건설업(0.2%p↓) 등은 매출액 비중이 감소했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쏠림 현상은 전년 대비 다소 심화됐다.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 수는 376만9943개로 전체 기업의 51.7%를 차지하면서 전년 대비 0.4%p 증가했고,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 종사자도 946만9368명으로 전체 기업의 54.0%를 차지하며 전년 대비 0.3%p 증가했으며, 매출액도 1560조5395억원으로 전체 기업의 58.4%를 차지하며 전년 대비 0.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형태별로는 개인기업이 641만1707개로 기업의 대부분을 차지(88.0%)하고 있으며, 비중은 전년 대비 0.4%p 감소했다.

개인기업 종사자는 1008만4770명(57.5%)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3%p 감소했고, 법인기업 종사자는 745만6412명(42.5%)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개인기업 매출액은 927조7283억원(34.7%)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4%p 감소했고, 법인기업 매출액은 1745조5736억원(65.3%)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4%p 증가했다.

업력별로는 7년 초과 기업이 287만4768개로 가장 큰 비중(39.5%)을 차지했으며, 3년 이하 기업이 265만3467개로 두 번째(36.4%)로 높았고, 3년 이상 7년 이하 기업은 175만7788개로 가장 작은 비중(24.1%)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여성이 대표자인 중소기업은 295만1346개로 전체 중소기업의 40.5%를 차지했고, 비중은 전년 대비 0.2%p 증가했으며, 종사자수는 496만4157명으로 전체 중소기업 종사자의 28.3%를 차지했고, 비중은 전년 대비 0.1%p 증가했다.

여성경영인 중소기업 매출액은 499조2000억원으로 전체 중소기업의 18.7%를 차지했고, 비중은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노용석 중기부 중소기업정책관은 ”올해의 경우 중소기업 기본통계의 공표시기를 앞당기고, 중견기업을 중소기업에서 제외하는 등 통계의 시의성과 정확도를 높이는데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기본통계가 중소기업 정책 현장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사항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0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