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5 19:53 (일)
AI 구현 위한 최적화 HW ‘AI가속기’ 관심집중
AI 구현 위한 최적화 HW ‘AI가속기’ 관심집중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2.09.2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출원 최근 10년간 연 15%↑
다출원 인텔∙삼성전자∙캠브리콘 순
대표적인 인공지능 전용 칩 ‘M1’. [사진=애플]
대표적인 인공지능 전용 칩 ‘M1’. [사진=애플]

[정보통신신문=차종환기자]

# 지난 2020년 애플은 자사 컴퓨터용 칩인 ‘M1’을 발표했다. 2021년에는 테슬라가 자율주행 학습용 슈퍼컴퓨터를 위한 칩인 ‘D1’을 발표하고, 구글은 ‘텐서’라는 칩을 발표했다. 이와 같이 빅테크들의 전용 칩 개발이 유행하는 이유는, 자신의 소프트웨어(SW)의 인공지능(AI) 기능을 좀 더 빠르게 수행하기 위한 것이다. 즉, AI가속기가 기업들의 핵심 경쟁력이 돼 가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식재산권 5대 강국(IP5: 한·미·일·중·유럽)에 신청된 AI가속기 관련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15%로 증가했다.

특히,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으로 개발 대유행이 일기 시작해 최근 5년간 연평균 26.7%로 급증하는 등 기술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I가속기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전용 하드웨어(HW)에 적용된 기술 말한다. AI가 본격 등장한 2010년대 초에는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메모리 등 범용 컴퓨터 부품을 이용해 구현했으나, 점점 AI만을 위한 독자적인 하드웨어인 인공지능 가속기가 속속 개발됐다.

현재는 머신러닝, 딥러닝 등의 SW 영역과 함께 HW 영역으로서 인공지능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미국이 45%(2255건)로 가장 높고, 중국 23.1%(1156건), 한국 13.5%(677건), 일본 10.1%(504건), 유럽 5.3%(267건)를 자리하고 있다.

지난 5년간 주요국의 출원 건수는 직전 동기 대비 평균 3.4배(1129건→3879건) 증가한 반면 우리나라는 7.5배(80건→597건) 늘어났고, 출원인 수도 주요국이 평균 2.8배(243명→685명) 증가하는 동안 우리나라는 3.8배(23명→ 88명) 늘었다.

이는 AI가속기에 대한 국내 연구개발이 활발하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출원 점유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다출원 순위를 살펴보면, 인텔이 438건(8.7%)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삼성전자가 272건(5.4%), 캠브리콘 262건(5.2%), IBM 158건(3.2%), 구글 151건(3.2%) 순이었다.

국내 기업 중 다출원 순위는 삼성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58건), SK(45건), 스트라드비젼(30건), 서울대학교(27건) 순이고, 한국과학기술원, 포스텍 등이 그 뒤를 잇는 등 IT분야 기업과 대학·연구소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박재일 특허청 인공지능빅데이터심사과장은 “초지능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AI가 빠르게 학습하고 추론할 수 있게 해주는 AI가속기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향후 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한 경쟁도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9-25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