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08:41 (화)
LG전자, 6G 그랜드 서밋 개최…주요 기술 개발 성과 공개
LG전자, 6G 그랜드 서밋 개최…주요 기술 개발 성과 공개
  • 서유덕 기자
  • 승인 2022.09.2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KRISS와 공동 주관
국내외 6G 전문가 참석
㎔ 대역 송수신 기술 공개
23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한 6G 그랜드 서밋에서 김병훈 LG전자 CTO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23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한 6G 그랜드 서밋에서 김병훈 LG전자 CTO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정보통신신문=서유덕기자]

LG전자가 글로벌 산·학·연 6G 전문가를 한자리에 모아 다가오는 6G 시대 주도권 선점에 박차를 가한다.

LG전자는 23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표준과학원(KRISS)과 공동으로 ‘6G 그랜드 서밋’을 개최, 6G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방향성을 논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홍진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트워크정책실장,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 박현민 KRISS 원장, 북미 6G 협의체 ‘넥스트 G 얼라이언스’의 마이크 노로키 집행의장 등 글로벌 6G 전문가와 정부 관계자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6G 이동통신은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5G 대비 한층 더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 지원이 가능하다.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과 모바일 홀로그램 같은 초실감 미디어를 가능하게 할 수단으로 여겨져 유수의 글로벌 업체들이 앞다퉈 연구·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현장에는 LG전자, KAIST, KRISS,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가 전시부스를 만들고 6G 핵심 개발 기술들을 소개했다. 특히 LG전자는 ‘다채널 전력 증폭기’, ‘저잡음 수신 신호 증폭기’ 등 이달 초 독일에서 테라헤르츠(㎔) 대역 실외 32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활용한 핵심 소자를 공개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아울러, 이번 행사는 ‘키노트 세션’, ‘테크니컬 심포지움’, ‘인더스트리 패널’로 나눠 진행됐다.

키노트 세션에서는 △존 스미 퀄컴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이 ‘연결된 지능형 미래를 실현하는 핵심기술’ △ 정재훈 LG전자 연구위원이 ‘하이퍼 컨버전스로 향하는 6G의 길’ △독일 연방물리기술원의 토마스 클라이네 오스트만이 ‘테라헤르츠 기반 기술’ 등에 대해 발표한다.

테크니컬 심포지움에서는 아르노 파시넨 핀란드 오울루대 교수, 이인규 고려대학교 교수, 마크 로드웰 미국 UC산타바바라 교수, 김상효 성균관대학교 교수, 천정희 서울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해 대학, 연구소 등 학계에서 진행하고 있는 ㎔, 인공지능(AI) 통신, 차세대 채널 코딩, 보안 등 최신 6G 핵심 기술들을 소개했다.

인더스트리 패널 세션에서는 LG전자, 퀄컴, 에릭슨, 키사이트 등 6G 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과 국내 통신 3사의 6G 관련 연구개발 리더들이 나서 6G 주요 응용·서비스 및 기술 목표, 주요 후보기술에 대한 기술 토론을 진행했다.

김병훈 LG전자 CTO는 이날 환영사에서 “6G는 모빌리티, 메타버스,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등 LG전자 미래사업을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이번 행사를 비롯, 국내외 6G 연구개발 주체들과 지속 교류해 LG전자는 물론, 대한민국이 6G 기술 연구개발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글로벌 연구소, 학교, 기업 등과 협력을 공고히 하고 있다.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 KAIST, KRISS, 키사이트 등과 6G 핵심기술 R&D 협력 벨트를 구축,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10-0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