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8 19:56 (수)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2 리캡: 서울’ 성료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2 리캡: 서울’ 성료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11.2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구글 클라우드가 22일 ‘넥스트 ’22 리캡: 서울’(이하 ‘넥스트 리캡: 서울’)을 개최해 고객 성공 사례를 발표하고, 제품 개발 및 파트너십에 대한 오픈 에코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업에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혁신 기술을 공유했다.

넥스트 리캡: 서울은 구글 클라우드의 연례 기술 컨퍼런스인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이하 Next ’22)에서 발표된 최신 기술 업데이트를 한국 고객에게 전달하는 컨퍼런스다.

넥스트 리캡: 서울은 장화진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의 기조연설로 막을 올렸다.

장화진 사장은 기업이 구글 클라우드를 활용해 기술 복잡성과 비즈니스 과제를 해결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방법을 소개하면서 삼성전자, 위메프, 카카오브레인, LG유플러스,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다양한 산업군의 고객이 구글 클라우드와 함께 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을 공유했다.

위메프는 최근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oogle Kubernetes Engine, GKE)을 활용해 자사의 모든 시스템을 데이터센터(IDC) 환경에서 컨테이너 기반의 구글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하는 인프라 전환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은 모든 아키텍처 요소를 클라우드 환경에 맞게 재설계하고, 대규모의 컨테이너 워크로드를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위메프는 이를 통해 개발 주기와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트래픽이 폭증 시에도 리소스를 빠르게 확장할 수 있는 탄력적인 운영 환경을 구축해 플랫폼 역량을 보다 강화할 예정이다.

이어진 개발자 기조연설에서는 엄경순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커스터머 엔지니어링(Customer Engineering) 총괄이 Next ’22에서 발표된 10가지 주요 전망을 발표했으며, ‘커넥트 위드 구글’ 세션에서는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를 활용해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생산성과 협업을 강화한 하림그룹의 혁신 사례가 소개됐다.

이후 세션은 △데이터 클라우드 △인프라 최적화 △클라우드 보안 △애플리케이션 구축 및 현대화 등을 주제로 한 4개의 트랙으로 구성됐다.

각 트랙에서는 빅쿼리(BigQuery), 버텍스 AI 비전(Vertex AI Vision), 듀얼 런(Dual Run) 및 마이그레이션 센터(Migration Center) 등 다양한 구글 클라우드 제품 및 기술 업데이트를 고객 사례와 함께 공유했다.

장화진 사장은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필수 요건이 되었고, 서로 연결된 오픈 에코시스템이 모든 비즈니스의 근본으로 자리 잡았다. 구글 클라우드의 오픈 클라우드는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파트너 중심이 돼야 한다는 믿음에 기반을 두고 있다”라며, “이번 넥스트 행사를 통해 국내 고객 및 파트너 성과를 기념하고, 개방성과 상호운용성을 모두 지원하는 클라우드 혁신을 발표하게 돼 자랑스럽다”라고 밝혔다.

한편 구글 클라우드는 이날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구글 클라우드 개발자와 실무자를 위한 오프라인 행사 ’이노베이터스 하이브(Innovators Hive)’를 넥스트 리캡: 서울과 동시에 개최하고 구글 클라우드의 최신 기술 업데이트와 피드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의 장을 마련했다.

Tag
#구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2-0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