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8 19:56 (수)
네이버-LG유플러스, 바이브 결합 요금제 출시
네이버-LG유플러스, 바이브 결합 요금제 출시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3.01.1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멤버십 포인트 사용
바이브 첫 달 0원
2개월간 20% 할인
네이버와 LG유플러스가 미디어 서비스 경쟁력 강화 협력에 나선다.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LG유플러스가 미디어 서비스 경쟁력 강화 협력에 나선다. [사진=네이버]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네이버와 LG유플러스가 미디어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에 나선다.

18일, 네이버와 LG유플러스는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각 회사의 플랫폼 역량과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음악·콘텐츠 등 미디어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업을 통해 양사는 이용자들이 네이버의 오디오 서비스를 보다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나아가 다양한 음악 기반 콘텐츠도 선보이며 미디어 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네이버 바이브(VIBE)를 부가서비스 형태로 제공해, LG유플러스의 모바일 가입자들은 풍부한 혜택과 함께 바이브에서 음악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바이브는 네이버가 2018년 6월 출시한 인공지능(AI) 뮤직 서비스로, 네이버의 고도화된 AI 기술력을 기반으로 이용자 맞춤형 추천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국내 음원 플랫폼 최초로 해외 곡 번역 가사 서비스를 도입했을 뿐만 아니라, △오디오무비 △오디오 도슨트 △슬립가이드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며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나아가 종합 오디오 서비스로 외연을 넓히고 있다.

LG유플러스 모바일 가입자는 월 8700원에 무제한 음악감상 데이터가 포함된 ‘바이브 마음껏듣기’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하면 3개월간 20% 할인된 금액으로 바이브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양사는 영상 기반 통화연결음 서비스인 V컬러링과 바이브를 결합한 ‘V컬러링 바이브 플러스’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용자는 월 8800원에 V컬러링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바이브의 음악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9만원대 이상 5G·LTE 요금제 가입자에게 제공되는 미디어 혜택에도 바이브 이용권이 새롭게 도입됐다. ‘5G프리미어레귤러(월 9만5000원)’ 이상 5G 요금제 혹은 ‘LTE프리미어플러스(월 10만5000원)’ 요금제에 포함된 미디어 혜택 중 바이브 이용권을 선택한 고객은 매월 추가 비용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협업을 통해 네이버는 바이브를 통신 서비스와 결합해 다양하게 선보임으로써 신규 이용자를 확보할 수 있고, LG유플러스는 모바일 고객들에게 양질의 오디오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만족도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네이버와 LG유플러스는 양사의 플랫폼을 활용해 콘텐츠 경쟁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가령, LG유플러스가 제작한 콘텐츠를 나우(NOW.) 등 네이버의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통해 송출하거나 아이돌 관련 콘텐츠를 함께 제작하는 등 미디어 분야에서 다양한 협업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이태훈 네이버 뮤직서비스 책임리더는 “이번 협력을 기점으로, 네이버의 음악·콘텐츠 부문 경쟁력과 LG유플러스의 폭넓은 모바일 가입자 풀이 만들어낼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이용자들에게 더욱 강화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바이브의 오디오 서비스를 고도화할 뿐만아니라 LG유플러스와 함께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도 구상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석영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이번 제휴를 통해 네이버의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최고 수준의 음악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음악 뿐만아니라 고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네이버와 함께 구상해서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2-0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