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대 연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대 연다"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2.05.0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퀄컴·SKT 등과 무선충전 표준단체 설립

삼성전자는 퀄컴, SK텔레콤 등 통신업계 선도업체들과 스마트기기 무선충전 연합인 'A4WP(Alliance for Wireless Power)'를 설립한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4일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3'를 공개하며 세계 최초로 공진방식 무선충전 솔루션을 상용화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A4WP는 8일부터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개최되는 북미 최대 통신전문 전시회인 CTIA에서 출범을 공식 발표하고 다양한 크기의 충전패드와 자동차 콘솔, 책상 등을 이용한 무선충전을 시연할 예정이다.

A4WP에는 삼성전자, 퀄컴, SK텔레콤을 비롯해 독일 자동차 협력업체 페이커 어쿠스틱, 미국 모바일 액세서리 업체 에버 윈, 가구 업체 길 인더스트리, 이스라엘 무선충전솔루션 업체 파워매트 등 7개사가 창립멤버로 참가한다.

이외에도 자동차, 가구, 칩셋, 유통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A4WP의 공진방식 무선충전방식은 충전 패드와 스마트폰에 같은 주파수의 공진 코일을 탑재, 공진을 이용해 충전하는 방식으로 스마트폰이 충전 패드에서 떨어져 있어도 충전할 수 있다.

또 상호 공진 기반의 비복사성 근접 자기장을 이용하므로 전자파에 대한 우려 없이 여러 대의 스마트기기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으며 금속성 표면이 아닌 물체를 통해서도 충전이 가능해 강력한 사용 편의성을 제공한다.

예컨대 나무로 된 책상 하단에 충전 패드를 부착하고 책상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두어도 충전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 DMC연구소장 김기호 부사장은 "A4WP는 무선충전기술의 상용화와 시장 확대를 주도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창립멤버로서 핵심기술 개발과 표준화 뿐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로의 확대를 위한 생태계 구축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MS리서치는 무선충전을 지원하는 모바일 시장이 2015년까지 1억대 이상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