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20:09 (목)
인텔,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탑재 울트라북 선봬
인텔,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탑재 울트라북 선봬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2.06.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T 적용 안랩 다중인증 보안 기술 눈길
▲ 5일, 강남구 청담동 비욘드 뮤지엄에서 개최된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탑재 울트라북 제품 발표회에서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가운데)과 2NE1(좌로부터 공민지, 산다라, 박봄, CL)이 새로운 울트라북을 선보이고 있다

인텔코리아(사장 이희성)는 5일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된 8개 제조사의 다양한 울트라북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에 발표된 제품들은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월등히 향상된 비주얼 및 컴퓨팅 성능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국내외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하에 개발된 하드웨어(HW) 및 소프트웨어(SW) 기반 기술들이 포함돼 있다. 

인텔코리아는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제품의 성능 시연을 통해 새로운 수준의 비주얼 경험을 보여주었다. 게임 ‘디아블로 III’를 울트라북으로 시연, HD 영화감상 및 메인스트림 게임을 이전보다 더 매끄럽고 선명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의 3D 그래픽 및 HD 미디어 처리 성능이 이전 세대 대비 2배 향상돼 게이밍 성능이 두드러지게 향상됐기 때문이다. 

특히,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안랩과 그래텍 등 국내 협력업체들이 인텔의 기술을 탑재한 솔루션들을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안랩의 다중인증 보안 기술 ‘AOS SecureAuth IPT’는 인텔의 개인정보 보호 기술(IPT)을 이용해 개인 PC에서 인증 서버까지의 전 과정에서 사용자의 계정을 보호, 인증을 받은 PC에서만 로그인이 가능하게 함으로써 이중 이상의 인증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다중인증을 위한 사용자의 추가적인 작업을 최소화 하도록 구현하여 사용자 편의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그래텍은 곰인코더에 인텔 퀵 싱크 비디오 기술을 탑재해 동영상 생성 및 편집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또한 곰플레이어에 인텔 무선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별도의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무선으로 별도의 모니터나 대형 TV를 통해 동영상 감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인텔 무선 디스플레이 기술은 국내 주요 제조사들의 TV나 PC용 모니터에 어댑터 기능이 탑재됨으로써, 별도의 어댑터 구입 없이도 기술 구현이 가능해져 사용성이 눈에 띄게 개선됐다.

또한 다음 팟플레이어의 경우 인텔 클리어 비디오 HD 기술을 탑재, HD동영상의 하드웨어 디코딩이 가능해져 전력 소모량이 크게 감소되는 효과를 제공한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2NE1이 참석, 울트라북 뮤직 콜레보레이션 프로젝트인 ‘메이크 썸 노이즈’를 통해 완성된 곡 ‘Be mine’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5월 한 달 간 인텔코리아의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intelkorea)을 통해 전세계 SNS 사용자들의 참여와 소통으로 완성된 ‘메이크 썸 노이즈’ 프로젝트는 단 13일의 투표기간 동안 약 100만 투표이상의 페이스북 팬들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2NE1의 리더인 씨엘(본명 이채린)은 “페이스북에서 투표를 통해 팬들과 프로듀서 테디와 함께 음원을 제작하는 ‘메이크 썸 노이즈’ 프로젝트는 매우 독특하고도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면서 “IT와 뮤직 콘텐츠를 콜레보레이션해서 만든 음원을 최초로 공개하는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뜻 깊다”고 밝혔다.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메이크 썸 노이즈 프로젝트’는 뮤지션, 소비자, 팬들의 참여로 완성된 인터액티브 마케팅 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며, “3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된 울트라북은 인텔의 컴퓨팅 기술 선도와 한국의 다양한 소프트웨어 개발사들과의 협력으로 사용자 중심과 편의를 향상시킨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2-0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