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도시철도역에 스크린도어 설치
20년 넘은 전력·신호설비 단계적 개량
모든 도시철도역에 스크린도어 설치
20년 넘은 전력·신호설비 단계적 개량
  • 이민규 기자
  • 승인 2016.02.26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도시철도 안전대책 확정

올해 모든 도시철도 역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된다. 내년에는 설치범위가 더욱 확대돼 모든 광역철도에서 스크린도어를 갖추게 된다.

또한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과 불안을 초래하는 △고장빈발부품 △노후 전력·신호시설 △종사자 안전수칙 미준수 등 운행장애 3대 요인 대한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2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차 국민안전 민관합동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도시철도 안전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고장사고를 유발하는 제동장치, 주회로장치 등 고장빈발부품에 대해 운영사의 일상점검을 강화하고 정비주기를 단축하는 등 특별집중관리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20년 내구연한을 넘어 노후도가 심한 전력·신호설비 등도 연차적 시설투자계획을 수립해 단계적으로 개량하기로 했다. 아울러 안전위험이 있는 터널과 교량 등의 철도시설물에 대한 점검·정비가 강화되고 이력관리시스템이 도입된다.

더불어 종사자들이 현장 안전수칙을 위반하는 경우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대형사고가 발생한 경우에 운영사에 대한 과징금도 상향조정된다.

스크린도어, 접이식 안전발판 등도 지속적으로 설치된다. 역사 내 승강장 발빠짐, 에스컬레이터 사고 등 철도역사와 승강장에서 발생하는 생활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다. 

선로 추락·자살사고 방지를 위해 설치하고 있는 스크린도어의 경우 올해 모든 도시철도 역에 설치된다. 내년 말까지는 광역철도의 모든 역으로 설치범위가 확대된다.

이 밖에도 국토부는 도시철도 운영사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안전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차량·시설·종사자 등 분야별 철도안전 기준을 보완해 안전관리체계 실효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