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업전용 LTE 가입자 10만 돌파
KT, 기업전용 LTE 가입자 10만 돌파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7.03.1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는 '기업전용 LTE' 서비스가 1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출시된 '기업전용 LTE'는 전국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기반으로 무선 전용회선을 제공해 전국 어디서나 사내망에 접속할 수 있는 서비스다.

와이파이, 와이브로 등에 비해 최대 50배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기업전용 게이트웨이를 통해 일반 인터넷망과 분리된 상태에서 기업 내부망에 접속하기 때문에 해킹 위험도 적다.

현재 현대중공업, 포스코, 경찰청, 서울시, 소방본부, 한국전력 등 100여 개 기업이 이용하고 있다.

KT가 위탁 관리하는 서비스형 고객이 전체의 약 95%를 차지했고 내부 전산망에 기업전용 LTE 게이트웨이를 직접 설치한 구축형 고객은 5%다.

월 200만원부터 4000만 원까지 총 8종의 요금제가 있다.

KT는 향후 기업전용LTE를 지난 2월 출시한 '기업모바일전화'와 접목해 다양한 기업용 유·무선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현진 KT유무선사업본부장은 "기업전용 LTE는 기업과 임직원에게 업무환경 개선과 비용절감 혜택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