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케이블망+초고속인터넷망 동시 이용 승인
미래부, 케이블망+초고속인터넷망 동시 이용 승인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7.03.30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경방송,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출시

케이블TV망 주파수 부족 해결

미래창조과학부는 종합유선방송(케이블TV)과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의 전송방식을 동시에 이용하는 ㈜서경방송의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서비스를 승인했다.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서비스는 기존 케이블TV(RF)망과 IPTV망(초고속인터넷망)을 동시에 이용해 기존 케이블TV망의 주파수 부족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방식이다.

지난해 승인됐던 KT스카이라이프의 ‘접시없는 위성방송(DCS)’(위성+IPTV), CJ헬로비전의 ‘케이블융합솔루션(CCS)’(케이블+IPTV)에 이어 새롭게 출시되는 융합형 방송서비스다.

특히 단일 방송구역에서 케이블TV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별 케이블TV 사업자가 융합형 방송서비스를 출시하는 첫 번째 사례다.

서경방송은 지난달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기존 허가받은 케이블TV 전송방식에 IPTV 전송방식을 추가로 사용하는 기술결합서비스 승인을 신청했다.

이에 미래부는 기술결합서비스 제공 계획을 심사한 결과, 기존 디지털 케이블TV 서비스와 비교 시 전송방식의 변환만 있을 뿐 시청자 측면에서 체감하는 채널·요금·부가서비스 등이 같고 시청자 권익 및 공정경쟁 등 측면에서 특별한 우려사항이 없어 별도의 조건 부과 없이 승인을 결정했다.

이번 기술결합서비스 승인을 통해 케이블TV가 전송 주파수 대역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길이 열려, 채널의 확대와 화질개선, 다양한 IP기반 양방향 서비스 확대 등 시청자 편익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는 장기적으로 사업자가 정부 승인 없이 자유롭고 신속하게 기술·서비스를 다양화할 수 있도록 유료방송 허가 제도를 개편(통합)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경식 미래부 방송진흥정책국장은 “융합과 혁신을 위한 규제 개선으로 촉발된 새로운 융합 서비스의 시도가 개별 케이블TV 사업자까지 확산되는 의미 있는 진전”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규제 개선을 추진해 역량 있는 강소 케이블TV 사업자가 다양한 서비스 융합과 혁신을 시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경방송은 진주시, 사천시, 산청군, 함양군, 하동군, 남해군 등 서부 경남지역이 기반이다.
가입자 수는 23만6800여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7-12-14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7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