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통신방송
드림라인 IoT 전국 사용망 사업 본격화액틸리티사와 비즈니스협약 체결
박남수 기자  |  wpcpark@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7  07:54:34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드림라인(대표 김형석)이 최근 저전력 광역 통신망(LPWAN)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 글로벌 리딩 기업 '액틸리티'(Actility)‘사와 비즈니스 협약을 체결하고 사물인터넷(IoT) 전용망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드림라인은 액틸리티의 ThingPark Business Accelerator 프로그램을 통해 액틸리티가 보유한 로라(LoRa)망 사업과 관련된 생태계 경험 및 망 운영 노하우를 전수받는다. 업계에서는 이번 협약으로 인해 드람라인이 IoT를 단 시간에 상용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시장점유율도 빠르게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드림라인은 저전력 광역 통신망(LPWAN) 네트워크 인프라 및 서비스 플랫폼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현재 국내 주요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용회선, 인터넷회선, 인터넷전화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저전력 위치추적(Geolocation), 디바이스 제어(Class B), 고객 맞춤형 암호화 제공(HSM)등 타사 로라 서비스와 차별화된 IoT 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연내 상수도 원격검침을 시작으로 가스 원격검침, 장비 관리(원격 모니터링, 원격 컨트롤, 위치 추적), 노인과 아이들 보호용 위치 추적 서비스 제공, 도로 및 터널의 인프라 모니터링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액틸리티는 LPWAN 기술인 로라 표준을 주도하는 IoT 전문기업으로, 전세계에 수많은 MNO를 대상으로 로라 네트워크의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자사 플랫폼인 ThingPark 서비스를 통해 에코시스템 파트너(Eco-System Partner)들과 함께 IoT 플랫폼 서비스도 진행 중이며, 특화된 IoT Device와 Connectivity, Application 등을 거래하는 B2B 전자상거래를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드림라인이 한국시장에서 IoT서비스 경쟁력을 높이는데 강력한 추진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형석 드림라인 대표는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는 드림라인은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 IoT사업을 통해 기존 유선사업자에서 유/무선사업자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그 일환으로 세계적인 로라(LoRa) 네트워크 전문기업 액틸리티와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안정적인 IoT서비스를 제공하는 발판을 마련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