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클라우드 기반 일체형 회의실 솔루션 선봬
시스코, 클라우드 기반 일체형 회의실 솔루션 선봬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7.04.2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코 코리아(대표 조범구)는 25일, 실시간 스마트워크 업무 환경을 지원하는 비즈니스 협업 솔루션인 ‘시스코 스파크 보드(Cisco Spark Board)’, ‘스파크 미팅(Spark Meetings)’ 및 ‘스파크 룸킷(Spark Room Kit)’을 발표했다.

기업은 시스코의 클라우드 기반 일체형(All-in-One) 회의실 솔루션을 통해 기존 회의방식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해결할 수 있다.

‘스파크’는 즉각적인 대응과 실시간 소통이 핵심인 스마트워크 업무 환경을 지원하는 비즈니스 협업 솔루션이다.

콘텐츠 암호화 보안이 갖춰진 가상의 ‘회의실(room)’인 대화방에서 아이디어, 자료 등을 공유하고 실시간 협업할 수 있다.

사용자는 누구나 프로젝트 및 안건에 따라 자유롭게 회의실을 생성하고, 초대된 사람들은 회의실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메시지 전송, 파일 공유, 다자간 음성, 영상통화 등을 할 수 있다.

회의실에서 공유된 팀의 모든 파일, 대화는 콘텐츠 암호화 기능으로 안전하게 저장되고 나중에 대화 그룹에 들어온 참석자도 진행된 협의 내용과 자료 등을 볼 수 있어 업무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

국내에 새롭게 출시한 ‘스파크 보드’는 클라우드 기반 일체형 회의실 솔루션으로 물리적 공간인 회의실과 많은 업무가 이뤄지는 가상공간을 연결한다.

‘스파크 보드’가 구비된 회의실에 들어가면 사용자는 자동으로 인식되며 사용자의 PC, 휴대폰, 태블릿 등으로 제어할 수 있고 자료를 공유할 수 있다.

‘스파크 보드’의 ‘디지털 화이트 보드’에는 단말기 종류에 관계없이 실시간으로 함께 패널에 필기할 수 있다. 여기서 생성된 작업파일은 자동 저장되고 암호화된다.

비디오 카메라, 스피커, 마이크로 구성된 일체형 장비 솔루션으로 제공되는 ‘스파크 룸킷’은 4K 고화질 화면을 지원하며 7인용 회의실을 지원하는 ‘룸킷’과 14인용 회의실을 지원하는 ‘룸킷 플러스’ 2가지 제품으로 나누어져 있다.

‘스파크 보드’ 외 타 디지털 회의 장비를 사용하는 기업을 겨냥한 ‘스파크 룸킷’에는 4K 화질의 카메라가 탑재돼 자동으로 프레임을 조절하고 화자를 추적한다.

또한 듀얼 콘텐츠 소스 공유와 무선 공유가 가능하며 표준 블루투스 및 와이파이 커넥션을 사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