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이통3사 약정할인제 고지 실태 점검
방통위, 이통3사 약정할인제 고지 실태 점검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7.08.0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지 미흡 시 행정 지도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SKT, KT, LGU+ 등 이동통신3사가 약정할인 기간이 만료되는 가입자에게 요금(약정)할인을 제대로 고지하고 있는지 9일부터 8월 25일까지 실태를 점검한다.

약정할인제는 요금할인에 대한 것으로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중요한 사항에 해당되어 이동통신3사는 고지의무를 갖게 된다.

이동통신3사는 약정할인 기간 만료자들에게 만기 도래 전후 또는 재가입시 휴대폰 문자 및 요금청구서 등을 통해 약정 재가입 여부를 고지해야 한다.

이번 점검은 가입자가 이동통신서비스 이용에 대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받고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이동통신사업자가 충분히 고지하고 있는지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약정할인제는 이동통신3사의 서비스 이용약관에 의한 ‘의무약정 할인’과 휴대폰 구매와 관련돼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선택약정할인’으로 구분된다.

의무약정할인은 통신 서비스를 일정기간 이용하는 계약 대가로 요금의 25%~30% 정도를 할인 받을 수 있으며 선택약정할인은 휴대폰 구입 시 보조금 대신 요금의 20%를 할인받는 제도이다. 일부 가입자의 경우 의무약정할인 혜택과 선택약정할인 혜택을 모두 받을 수 있다.

방통위 김재영 이용자정책국장은 “고지가 미흡할 경우 행정 지도 및 제도 개선 등을 통해 가입자가 충분히 고지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면서 “요금할인 혜택이 확대돼 국민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