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2016 통신서비스 품질평가①유무선 기가 시대…전국망 완료 임박
[연재] 2016 통신서비스 품질평가①유무선 기가 시대…전국망 완료 임박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7.08.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파수 묶어 LTE 업그레이드차세대 와이파이 규격 확산기가인터넷 전국 90% 공급FTTx, 유선망 대세 ‘자리매김’

<글 싣는 순서>
① 통신고도화 현황
② 서비스별 품질평가 결과
③ 결과분석 및 시사점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2016년 국내 유‧무선인터넷에 대한 품질 현황 및 품질평가 등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전반적인 내용에 대한 ‘2016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보고서’를 발간했다.
NIA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2007년부터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품질평가를 해오고 있다.
LTE, 3G, 와이파이 등의 무선인터넷서비스와 음성통화 서비스, 기가급 유선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품질 평가를 실시했고, 통신사업자들이 각사 홈페이지에 공개한 커버리지 정보에 대한 신뢰성 점검을 시범적으로 실시했다.
본 조사결과가 통신공사업계에 시사하는 바는 무엇인지, 향후 업계가 나아가야할 방향은 어떤 것인지 3회에 걸쳐 조명해본다.

 

□ 무선인터넷

통신사업자가 제공 중인 무선인터넷은 크게 LTE와 와이파이로 구분된다.

LTE는 초창기 75Mbps 다운로드, 37.5Mbps 속도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출시됐다. 그러나 모바일 데이터 수요는 갈수록 늘어 더 우수한 품질의 통신이 요구되기에 이르렀다.

통신사들이 내놓은 대책은 주파수집성(CA: Carrier Aggregation)이다.

CA기술은 협대역(10㎒) 주파수를 2개 이상 묶어서 하나의 광대역 주파수인 것처럼 구현해 유선인터넷에 버금가는 100Mbps 이상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국내 통신사들은 2014년 하반기부터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이 서비스는 20㎒의 광대역 주파수에 10㎒인 협대역 주파수를 CA기술로 묶어 최대 225M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낸다.

2015년에는 ‘3밴드 LTE-A’ 서비스가 실시됐다. 광대역 LTE서비스를 제공하는 주파수 1개와 일반 주파수 2개를 묶어 최대 300Mbps의 속도를 구현한다.

LTE서비스는 주파수 확대 외에도 주파수변복조 기술인 쾀(QAM), 다중안테나 기술인 MIMO를 통해 속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통신사들은 주파수 보유량 증가와 256쾀, 4×4 MIMO 기술을 상용화하면서 머지않아 1Gbps급 이동통신을 실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와이파이도 무선인터넷의 중요한 한 축으로 성장 중이다.

통신사들은 2000년대 초반 와이파이 인프라를 구축하기 시작했지만 수익모델이 적극적으로 개발되지 못해 활용이 많지 않았다.

그러나 무선데이터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고 유료망인 이동통신의 트래픽을 보완하는 역할이 중요해지면서 와이파이의 사용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현재 최대 150Mbps 속도를 지원하는 IEEE 802.11n 규격이 보편화됐으며, MIMO 기술을 이용해 최대 600Mbps까지 속도를 올리는 수준에 도달했다.

2014년 확정된 IEEE 802.11ac 규격은 기본적으로 433Mbps를 지원하며 이론적으로 최대 6.93Gbps의 속도를 낼 수 있어 기가급 와이파이 실현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유선인터넷

유선인터넷은 크게 기가인터넷, 초고속인터넷으로 구분된다.

기가인터넷은 통신3사가 2014년부터 제공 중이다.

정부의 기가급 인터넷 서비스 구축계획에 따라 작년 말까지 전국 85개 시·도에 90% 이상 공급을 달성했다.

광가입자망(FTTx), 광동축혼합망(HFC), 구내망(LAN) 등의 초광대역 가입자망 기술을 활용해 가입자에게 100Mbps를 넘어 최대 1Gbps급의 전송속도를 제공한다. 통신3사를 비롯, 티브로드, 씨앤앰, CJ헬로비전도 기가 서비스를 상용화 했다.

초고속인터넷은 2Mbps 이상의 인터넷 서비스를 뜻한다. 이미 안정화가 이뤄진 서비스로 많은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2015년을 기점으로 2000만명을 돌파했으며 FTTH 방식의 가입자가 LAN 방식 가입자에 근접하게 됐다.

2016년에는 기가인터넷의 확산으로 LAN, FTTH 서비스의 가입자가 증가했으며, xDSL, HFC 가입자는 다소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7-12-18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7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