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작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 7.47% 달해"
"삼성전자 제작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 7.47% 달해"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7.10.1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저소득층 시청각장애인 보급 수신기, 1만2247대 제작
김경진 의원.
김경진 의원.

삼성전자가 제조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에 다수 불량품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김경진의원(국민의당, 광주북갑)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삼성전자가 제조해 보급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이 7.4%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2016년 보급된 1만2247대의 수신기 중 916대가 화면·전원 불량으로 부품교체 또는 교환 처리됐다.

지난해 배터리 결함으로 폭발 논란이 있었던 갤럭시노트7의 불량률이 0.0024%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삼성전자가 장애인 방송수신기에 얼마나 소홀했는지 알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재단은 2000년부터 시청각장애인에게 장애인 맞춤형 방송수신기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매년 제작업체를 선정해, 선정된 업체가 제작한 수신기를 저소득층 시청각장애인에게 보급한다. 지난 3년간 수신기를 제작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이다. 이 사업을 위해 집행되는 예산은 매년 30억 정도이다. 이 중 90%인 26억원 가량이 제조사에 수신기 값으로 지급된다.

2014년에는 삼성전자가 12,514대, 2015년에는 LG전자가 12,514대, 2015년에는 삼성전자가 1만2247대를 제작했고, 이를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시·청각 장애인에게 보급했다.

이중 2014년 보급 제품은 22대 가량, 2015년 보급 제품은 44대 가량, 2016년 보급 제품은 916대 가량이 화면(패널) · 전원 문제로 부품교체 및 교환처리 됐다. 불량률이 2014년 0.175%, 2015년0.35%, 2016년 7.4%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