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8:14 (금)
누구나 인공지능 개발자 될수 있다
누구나 인공지능 개발자 될수 있다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10.1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개발 문턱 낮춘 오픈플랫폼 공개

아이디어 있으면 누구 서비스 제작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 유닛장이 ‘누구 디벨로퍼스’의 개요와 사업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 유닛장이 ‘누구 디벨로퍼스’의 개요와 사업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코딩 장벽을 없앤 인공지능(AI) 오픈 플랫폼 '누구 디벨로퍼스'를 공개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기업과 개인 개발자 등 누구라도 AI '누구' 서비스를 간편하게 개발할 수 있는 웹 사이트 '누구 디벨로퍼스'를 17일 오픈했다.

누구 디벨로퍼스는 써드 파티가 직접 AI 서비스를 제작할 수 있는 '누구 플레이 키트'와 사용자 그룹 및 전용 디바이스를 관리할 수 있는 '누구 비즈'로 구성된다.

특히 '누구 디벨로퍼스'의 개발 툴은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 환경으로 돼 있어 마우스와 키보드 조작만으로 누구 플레이를 제작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부터 누구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기반으로 편의점 CU·워커힐호텔 비스타 등과 협력을 통해 맞춤형 AI 서비스를 개발했으며 이번에 상용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한 '누구 디벨로퍼스'를 오는 24일 일반에 공개한다.

SK텔레콤은 또 24일 개발자들과 기업들을 대상으로 '누구 디벨로퍼스'를 선보이는 '누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누구 디벨로퍼스는 사용자의 발화부터 응답까지 전 과정을 처리하는 엔진을 포함하고 있으며, 각 기술에 대한 개념적 이해만으로 서비스를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점이 특징이다.

또 '누구 플레이'를 만드는 '플레이빌더'(PlayBuilder)는 케이스별 응답을 직접 작성할 수 있고 원하는 경우 즉각적인 변경이 가능해 사실상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

SK텔레콤 장유성 서비스 플랫폼 사업단장은 “국내 AI 생태계 확산을 위해 ‘누구’ 오픈 플랫폼을 개방했다”며 “앞으로도 SDK를 공개하고 개발자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8-11-16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8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