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22:02 (토)
[현장]블루투스 적용된 최첨단 궐련형 전자담배 선봬
[현장]블루투스 적용된 최첨단 궐련형 전자담배 선봬
  • 김한기 기자
  • 승인 2019.06.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죠즈, 최첨단 전자담배 신제품 공개
전용 앱 통해 3단계 온도 조절
개인별 사용 이력 확인 가능
죠즈코리아는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블루투스가 적용된 최첨단 궐련형 전자담배를 선보였다.  [사진=죠즈코리아]
죠즈코리아는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블루투스가 적용된 최첨단 궐련형 전자담배를 선보였다. [사진=죠즈코리아]

죠즈코리아는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블루투스가 적용된 최첨단 궐련형 전자담배를 선보였다. 

한국에서 공개된 신제품은 블루투스(근거리 무선통신) 기능이 적용된 죠즈 20s와 죠즈 12s다.

이와 함께 액상형 전자담배인 죠즈 C도 선보였다.

최첨단 궐련형 전자담배 죠즈 20s와 죠즈 12s는 블루투스를 통해 개인의 취향에 맞게 3 단계 온도 조절이 가능하고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 횟수와 시간 등 개인별 사용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열 기능을 비활성화시킬 수 있는 아동 보호용 잠금장치(Child-Lock) 기능도 탑재했다. 3세대 히팅 블레이드를 사용해 내구성을 높이고 제품의 수명 주기와 배터리 용량까지 늘렸다.

독자적인 온도조절 시스템은 지능형 알고리즘이 1° C 범위 내에서 가열 블레이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조정하도록 해 최상의 맛과 향을 제공한다. 죠즈 20s와 죠즈 12s는 기존의 화이트와 블랙 색상을 포함해 총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죠즈는 액상형 전자담배 죠즈 C도 선보였다. 죠즈 C는 세련된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로 제작됐으며 최첨단 세라믹 가열 기술이 적용됐다. 별도의 버튼 없이 액상 팟을 교체해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전용 팟은 다양한 색상과 맛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죠즈 C는 올 하반기에 출시된다.

죠즈는 자체 개발한 전자담배 기술 플랫폼도 소개했다.

죠즈의 제품 부문 글로벌 디렉터 비비 첸에 따르면, 이 플랫폼은 3세대 세라믹 히팅 블레이드와 ‘Chip Level’ 수준의 정밀 온도 조절 시스템, 그리고 360° 에어플로우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기술은 앞으로 죠즈 전 제품 시리즈에 적용될 예정이다.

죠즈는 성인 인증과 제품 구매가 가능한 공식 웹사이트를 7월 중순에 오픈할 계획이다. 죠즈 20s는 7월 중순에 출시된다.

제이슨 장 죠즈코리아 대표 제이슨 장은 “깨끗한 공기를 유지하면서도 흡연자에게 '완벽한 자유'를 선사하겠다는 것이 죠즈의 미션”이라면서 “죠즈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잎을 사용하고 있다.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에게 깨끗하고 신선한 공기를 선사해야 한다는 미션을 끊임없이 떠올리며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자담배의 혁신을 주도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깨끗한 공기를 유지하면서도 흡연자에게 '완벽한 자유'를 선사하겠다는 것이 죠즈의 미션”이라면서 “죠즈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잎을 사용하고 있다.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에게 깨끗하고 신선한 공기를 선사해야 한다는 미션을 끊임없이 떠올리며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자담배의 혁신을 주도해가겠다”고 말했다.

제이슨 장 대표는 특히 “올해 초 출시 이후 우리에게 매우 소중한 존재인 한국 소비자들로부터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왔다”며 “따라서, 소비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판매망을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가능한 최고 수준의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죠즈코리아는 기존의 온라인 판매 채널과 전자담배 전문점, 롯데면세점 본점에 더해 전국 세븐일레븐과 롯데하이마트까지 판매망을 확대함으로써 총 1만개 이상의 오프라인 판매점을 확보했다. 또한 사후 서비스(A/S)도 강화하여, 사용자는 전국 롯데하이마트 서비스센터를 통해 A/S를 접수할 수 있게 되었다. 죠즈코리아는 제품 불량 시 구매 후 1년 동안 1:1 무상교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17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