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7:44 (목)
중기·자영자 연체로 속앓이
중기·자영자 연체로 속앓이
  • 김한기 기자
  • 승인 2019.07.1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자 연체율 0.40%
자금 융통 더 어려워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은행 연체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5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국내 은행 5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51%로 전달보다 0.02% 상승했다.

지난 5월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5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1조2000억원)를 웃돌며 연체채권 잔액이 3000억원 증가한 8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5월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0.32%로 전월말 대비 0.02% 올랐고, 주택담보대출은 0.22%로 4월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 대출이 상승하는 점도 눈여겨 볼만 하다. 대기업 연체율은 꾸준히 떨어지는 것과 대조되는 분위기다.

5월말 기업대출 연체율은 0.67%로 전월 말 대비 0.06% 하락했다. 반면,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각각 0.65%, 0.40%로 전월말 대비 0.01% 올랐다.

특히 개인사업자 대출의 연체율이 심상치 않다. 연체율이 올해들어 꾸준히 오름곡선을 그리고 있어서다.

지난 3월과 4월 말 각각 0.38%와 0.39%였던 연체율이 이번달에는 0.40%를 기록했다. 2018년 5월 말(0.38%)보다 0.02% 오른 수치다.

은행권에서도 자영업자 대출 부실화를 눈여겨 보고 있는 분위기다. 작년부터 주요 시중은행에서 개인사업자 대출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에서도 올해 개인사업자 대출 가운데 40% 이상 차지하는 부동산 임대업 대출 증가율을 억제하고 이미 관리에 착수했다.

경기에 민감한 음식·숙박업종 연체율이 크게 늘면서 은행들도 이를 내부관리업종으로 지정하고 보수적으로 대출을 실시하는 등 예의주시하고 있다.

통상 리스크 관리에 민감한 시중은행이 자영업자 대출을 옥죄면 제2금융권으로 이동했지만, 이제는 그마저도 쉽지 않다.

금융당국이 지난 달부터 2금융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도입하고 부채 관리에 착수한 만큼 자영업자들의 자금 융통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2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