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3:05 (목)
정부세종 신청사 건립, ICT 기반 스마트건설시스템 도입
정부세종 신청사 건립, ICT 기반 스마트건설시스템 도입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11.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화상센서로 근로자 고열 체크
IoT로 근로자·장비 위치 확인

BLE 센서로 중장비 깔림 방지
드론 활용 전방위 실시간 감시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은 작업자 및 장비 위치를 파악해 산재 예방에 기여한다. 시스템 작동 화면. [자료=행안부]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은 작업자 및 장비 위치를 파악해 산재 예방에 기여한다. 시스템 작동 화면. [자료=행안부]

정부가 정부세종 신청사 공사현장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건설시스템을 도입, 안전 사각지대 없는 현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안전사고 제로(Zero)'를 목표로 현장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신청사는 올해 4월 착공을 시작했으며, 오는 2022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부는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해 현장에 △열감지 안면인식 출입시스템 △안전 모니터링시스템 △장비 근접 알람 센서 △드론 현장 관리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건설 시스템을 도입했다.

출입시스템은 안면인식 기능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열화상 센서 기반 체온측정 기능이 적용됐다. 시스템은 고열이 있는 사람을 신속하게 판별, 감염병 확산 방지 및 근로자 건강관리를 돕는다.

사물인터넷(IoT)과 모바일을 활용한 안전 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해 작업자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등 위험지역 출입을 관제하고 있다. 시스템은 굴삭기, 불도저, 지게차, 트럭 등의 중장비 위치 파악도 가능하다.

중장비에 장비 근접 알람 센서를 설치, 작업자가 장비에 접근할 경우 장비 운전사·작업자의 스마트폰에 경고음 및 진동 알람을 울리게 하는 방식으로 안전한 장비 운용이 이뤄지고 있다. 센서는 BLE(Bluetooth Low Energy) 기반으로 작동된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BLE는 기존 블루투스 기술보다 전력 사용량이 적은 게 특징이다.

이와 함께 드론을 활용해 작업장의 면적, 체적을 전방위 측정하고 현장 변화를 실시간으로 관측해 안전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시공사는 드론 관제가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연동된다고 설명했다.

신청사 건립은 중앙행정기관 이전 사업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3300억원이 투입된다.

건물 연면적은 13만4489㎡(지하 3층, 지상 15층) 규모로 약 2400여명이 입주해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조소연 행안부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이번 정부세종 신청사 신축공사 현장에 도입된 스마트건설시스템을 통해 보다 안전한 청사 신축현장 관리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행안부에서 시행하는 신축사업이 안전관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설현장의 안전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드론을 활용한 전방위 현장 관제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행안부]
드론을 활용한 전방위 현장 관제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행안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