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4:22 (목)
공중전화 부스, 이륜차 충전 배터리 교환장소 변신
공중전화 부스, 이륜차 충전 배터리 교환장소 변신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1.1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링커스-엠비아이
부산 남구 국내 첫 가동
2023년까지 2만개 설치
부산광역시 남구에 설치된 KT링커스 전화부스에서 배달라이더가 엠비아이의 교환 스테이션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엠비아이]
부산광역시 남구에 설치된 KT링커스 전화부스에서 배달라이더가 엠비아이의 교환 스테이션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엠비아이]

공중전화 부스가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로 변하기도 하고, 책을 빌릴 수 있는 도서관, 시각장애인을 위한 오디오 녹음 부스로 변한 공중전화 부스도 있다.

서울 세종로 KT본사 앞에 있는 공중전화부스에는 현금지급기와 공기질측정기가 설치돼 있다.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해 전기오토바이(이륜차) 충전 배터리를 교환하는 시설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엠비아이와 KT링커스가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한 고성능 전기이륜차 충전 배터리 교환부스(교환 스테이션) 1호를 부산 남구 대연동에 설치했다.

엠비아이와 KT링커스는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한 교환 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서비스를 운영한다.

엠비아이의 교환 스테이션(SBS)은 공중전화부스에 설치한 전기이륜차 배터리 교환시스템으로 교환형 전기이륜차의 배터리를 완충된 배터리로 30초 내에 교체 할 수 있는 장치이다.

'충전 인프라 구축계약 체결식' 장면. 왼쪽부터 엠비아이 유문수 대표, KT링커스 김동식 대표. [사진=엠비아이]
'충전 인프라 구축계약 체결식' 장면. 왼쪽부터 엠비아이 유문수 대표, KT링커스 김동식 대표. [사진=엠비아이]

이를 위해 MBI는 KT링커스와 지난해 10월 28일 충전 인프라 구축계약을 체결했다.

엠비아이(MBI)는 고성능·고효율 전기오토바이와 교환 스테이션을 KT링커스와 손을 잡고 국내 주요도시를 대상으로 전화 부스에 교환 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상용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교환 스테이션은 회원제로 운영되는 플랫폼 앱을 통해 가까운 지역을 전기오토바이 라이더 고객에게 위치를 지정해 주고, 방전된 배터리를 교환 스테이션에서 30초내에 완충된 배터리로 교환해 주는 방식이다.

엠비아이 관계자에 따르면 KT링커스의 전화부스를 교환 스테이션으로 탈바꿈하면, 전기오토바이 라이더 고객에게 보다 접근성과 효율성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엠비아이는 교환 스테이션 인프라 구축에 대해 2021~2023년까지 2만대 설치를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엠비아이는 청주에 소재한 기업으로 28년간 파워트레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매해 세계국제 발명대회에서 수상을 독차지하는 기업이다. 2020년 6월에는 정부기관인 경찰청 입찰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고성능전기오토바이를 납품한 바가 있다.

구동장치 산업에서 핵심 기술은 '파워트레인 기술'과 '자율주행 기술'이다. 엠비아이는 파워트레인 기술을 보유한 회사로 국내의 중저가형 및 외산제품에 잠식당한 국내의 내연 오토바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엠비아이 유문수 대표는 국내의 그린뉴딜정책에 민간기업으로 독자적 횡보를 진행한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또한 그는 국내의 이륜차 산업의 침체에 대해 엠비아이의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전기오토바이와 교환 스테이션(플랫폼 사업)을 통해 이륜차의 보급 확대와 고용확충 등 잠식당한 외산제품을 대체하고, 소음문제와 환경의 주된 오염인 내연기관 오토바이를 대체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KT링커스와 교환 스테이션 협력사업은 정부의 그린뉴딜정책에 부합되는 사업이다. 이같이 민간기업이 독자적으로 전기오토바이 사업과 배터리 교환형 스테이션 사업 및 플랫폼 앱 사업을 개발한 업체는 전세계적으로 엠비아이가 독보적이다.

국토부 통계자료에 의하면 이륜차는 2020년 8월 기준 등록대수가 227만대이며 매년 평균 2만대 수준으로 증가 하고 있으나 올해는 8월까지 약 4만대가 증가했다.

급증한 이륜차 대수만큼 미세먼지도 늘어났다. 환경부 자료(전기이륜차 보급 확대방안, 2015)에 의하면 미세먼지는 50cc이상 이륜차 1대가 소형승용차(1600cc미만)보다2배 수준으로 더 많이 배출하고 있다. 이에 따른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은 연간 CO(일산화탄소)는 22배, VOCs(휘발성 유기화합물)는 91배를 더 배출하여 시민들의 건강을 해치고 있다.

전기이륜차 활성화를 위해서는 배터리 성능개선과 교환식 배터리 시스템 도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교환식 배터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설치장소가 필요하다.

KT링커스는 전국에 운영중인 공중전화 부스를 활용해 교환 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전기이륜차의 배터리 충전문제를 교환 스테이션에서 30초안에 완충된 배터리로 교환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엠비아이와 KT링커스는 본 사업을 위해 1월부터 교환 스테이션을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등 광역시를 시작으로 점차 전 지역으로 확대하여 향후 2년내 5000대 이상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동식 KT링커스 대표는 "공중전화부스에 친환경 시설을 접목한 사례로 향후에도 부스의 위치가 가지는 장소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국민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유문수 MBI 대표는 "배터리 교환스테이션 설치를 통하여 전기이륜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정부의 그린뉴딜정책에 맞춰 미세먼지와 환경오염 소음문제 개선에 앞장서 국민의 쾌적한 생활환경 구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엠비아이는 2020년 12월 30일 국내의 배달대행사인 윈윈파트너와 전기오토바이 1만대 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