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7:50 (금)
AI 주치의 ‘닥터앤서’ 대장암 조기발견 지원
AI 주치의 ‘닥터앤서’ 대장암 조기발견 지원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1.19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길병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현판식 개최

대장내시경 피검자에 적용
용종 보이면 모니터에 표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8일 인천광역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에서 열린 '가천대 길병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개원식' 에 참석해 소화기내시경센터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8일 인천광역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에서 열린 '가천대 길병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개원식' 에 참석해 소화기내시경센터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가천대 길병원이 대장암 발생 가능성을 예측하고 작은 대장 용종도 놓치지 않는 인공지능(AI) 대장내시경 시스템을 개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열아홉 번째 디지털뉴딜 현장소통 일환으로 18일 가천대학교 길병원을 방문해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현판식을 개최했다.

닥터앤서(Dr.Answer)는 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료·진단을 지원해주는 AI의사다.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닥터앤서에 지난 3년간 총 488억원(정부 364억원, 민간 124억원)을 투자했다.

'가천대 길병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개원식' 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가천대 길병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개원식' 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및 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했다.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개발된 인공지능(AI) 의료용 소프트웨어(SW)이다.

길병원은 고려대구로병원, 부산대병원, 강릉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화순전남대병원 등 의료기관과 인피니티헬스케어, 이원다이애그노믹스,피씨티 등 정보통신(ICT) 기업과 협력해 ‘닥터앤서’의 8개 대상 질환 중 대장암 발생 예측 및 진단 SW 개발을 주관하고 있다.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은 약 8만명의 의료데이터를 AI 기반으로 연계·분석해 대장암의 발생 가능성 여부를 예측하고, 내시경 검진 시 의료진이 대장 용종을 놓치지 않고 발견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대장암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도와줄 수 있다.

닥터앤서 대장내시경 SW는 2020년 2월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인허가를 받았다.

길병원은 기존 대장내시경실(8실)에 ‘닥터앤서’ 대장내시경SW를 설치(6실)하고, AI 기반 대장내시경 검진체계를 갖추었다.

길병원의 닥터앤서 대장내시경 서비스는 AI 기반의 ‘대장용종 발병 위험도 예측SW’와 ‘내시경 기반 대장암(용종) 분석SW’로 구성돼 있어서 과잉진료를 피하고, 환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대장내시경 등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환자들은 우선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통한 문진(성별, 키, 몸무게, 음식, 운동습관, 약물복용력 등)으로 대장암(용종) 발병 위험도를 예측한다.

위험도가 높은 환자에게는 내시경 등 추가적인 진단을 적극 권유하고, 생활습관 개선 방향 등을 알려줄 수 있게 된다.

대장내시경 검사는 대장암(용종)을 발견·치료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는데 의료진의 피로도, 숙련도 및 환경 요인 등에 따라 작은 용종을 놓치는 경우도 16~26%나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닥터앤서 대장내시경SW는 의료진이 내시경 검사를 하면서 발견하지 못하고 지나칠 수 있는 작은 용종도 실시간으로 발견해 알려줌으로써 대장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닥터앤서는 인공지능과 의료 융합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라고 강조하면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기반의 의료서비스 질 개선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