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12:43 (목)
[ICT광장] AI가 인간 의사와 변호사 대체할 것인가
[ICT광장] AI가 인간 의사와 변호사 대체할 것인가
  • 이민규 기자
  • 승인 2021.10.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일 정보통신기술사
세광티이씨 전무
둔촌재건축 정보통신감리단장

[정보통신신문=이민규기자]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분야를 가리지 않고 인간들의 일자리가 위협을 받고 있다. 세상에서 좋은 직업으로 대접받고 있는 의사와 변호사 일자리도 예외가 아니다.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직업인 의사, 변호사, 은행원 등의 일자리가 인공지능(AI)에 의해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며, 오프라인 은행과 은행원이 가장 먼저 영향을 받고 있다.

2016년부터 국내 일부 대형병원에 도입된 AI 의사 왓슨(Watson)은 인간 의사보다 더 빠른 결정을 한다. IBM의 왓슨은 AI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환자에 대한 진단과 처방을 단 8초 만에 끝낼 수 있다. 2016년부터 미국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일본, 대만 등에서 도입되었으며, 최근에는 더욱 전문화된 다양한 AI 의사가 의료현장에 도입되고 있다.

100년의 역사를 지닌 로펌 베이커 앤드 호스테틀러는 최초의 AI 변호사 로스(ROSS)를 2016년에 처음으로 도입했다. IBM의 왓슨을 바탕으로 개발된 AI변호사 로스는 1초에 80조번 연산이 가능하며, 책 100만권 분량의 법률 데이터의 조회 및 처리가 가능하다. 이러한 연산능력을 바탕으로, 의뢰인이 맡긴 법률 분쟁과 가장 관련이 큰 판례를 찾아내어 판례를 분석 후, 가설을 세운 뒤 승소 확률도 계산 가능하다. 

의사와 변호사에게 또 다른 위협은 AI에 의해 의료시장과 법률소송 시장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웨어러블 기기가 발달하고 심박수, 혈압, 체온, 산소포화도 등을 측정하는 센서가 저렴해짐에 따라 효율적으로 생체 정보를 수집할 수 있게 된다. 

생체정보가 쌓여 빅데이터가 되고, 그 빅데이터와 AI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병을 미리 진단하는 뛰어난 AI 의사가 탄생하게 된다. AI 의사가 병에 걸리기 전에 미리 알려주어 식습관 개선과 운동 처방 등을 제시하는 예방의학이 발달하게 되고, 그 결과 의사를 찾는 환자가 줄어들게 된다.

법률 소송시장도 유사하다. AI 변호사가 미리 승소 확률과 합의안을 제시해주니 굳이 소송까지 가지 않고 합의하는 경우가 늘어나므로 소송 건수가 줄어들게 된다. 이처럼 기존 의사와 변호사의 일꺼리를 AI 의사와 변호사가 먼저 낚아채는 것이다. 

향후 인간 의사와 인간 변호사의 역할은 AI 의사와 A I변호사를 업그레이드하는 고도의 연구영역을 담당할 것이고, 지금처럼 사람의 질병을 치료하고, 일반 고객을 상대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은 AI 의사와 AI 변호사가 담당하는 방식으로 협업화, 분업화될 것이다.

의사와 변호사 집단은 이미 엄청난 기득권을 형성하고 있기 때문에 AI가 자신들의 일자리를 대체하려는 혁신에 강하게 저항할 것이다. 
원격의료 도입에 20여 년 가까이 강하게 저항하는 대한의사협회를 보면 충분히 짐작된다. 원격의료는 AI 의사 활성화의 모멘텀으로 작용할 여지가 크기 때문에 저항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그리고 인간세상의 질서와 규범을 규정하는 법률 전문가집단인 대한변호사회에서 공인회계사, 세무사, 변리사, 공인중개사 단체 등과 원초적인 밥그릇 싸움을 벌이는 것을 보면, AI 변호사 도입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AI 변호사가 법률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도록 논리와 명분을 개발하고 법률적인 규제를 강화하여 인간 변호사들의 일자리를 지키려고 할 것이다. 벌써 대한변호사협회에서 변호사를 찾는 고객들을 플랫폼상에서 연결시켜주는 로톡 등과 같은 법률서비스 플랫폼을 법무부에서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가입한 변호사들을 징계하겠다고 경고한 것을 보면, 벌써 AI 변호사와의 전초전을 보는 느낌이다.

미래를 예측하는 미래학자들이 얼마 지나지 않아 대부분 거짓 선지자로 추락하는 것 처럼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세상을 혁신시켜 나가려는 진영에서 기득권을 지키려는 규제에 강하게 저항할 것이므로 AI 의사와 변호사의 진입을 영구적으로 막을 수 없을 것이다. 

향후 AI 의사와 AI 변호사는 의료분야와 법률시장에서 엄청난 변혁을 초래하게 될 것이고, 인간 의사와 인간 변호사가 수행하는 업무의 내용, 직업적인 인기와 사회적인 위상 등에서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2-0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