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6 07:45 (목)
“한국, 이스포츠 산업의 실리콘밸리 될 것”
“한국, 이스포츠 산업의 실리콘밸리 될 것”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1.0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을 바라보는 Gen.G의 비전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이 지난 4일에 진행한 제3회 '글로벌 이스포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속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Gen.G 이스포츠 한국지사 대표 아놀드 허(Arnold Hur)가 강연자로 나섰다.

이번 강연에서 아놀드 대표가 보여준 Gen.G 이스포츠의 글로벌 전략은 게임과 이스포츠의 주류 문화 입성을 노력에 가까웠다. Gen.G는 ‘판도를 바꿔라(Change the Game)’라는 강령에 걸맞게 스스로 선두주자가 돼 게임 업계 전반의 변화를 도모해왔다.

강연에서 대두된 전략은 문화 선도(Shift the Culture), 기회 창출(Create Opportunity), 경기력 향상(Improve Performance)의 세 가지다. 게임을 즐겨하는 연예인들과의 콜라보를 통한 이스포츠와 대중문화의 협업, 이스포츠 아카데미 구축과 장학제도를 통한 이스포츠 선수 및 전문가 양성, 선수들의 신체‧정신 건강 증진을 위한 복지제도와 체계적인 AI 경기 분석을 통한 선수 경기력 향상 등은 모두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었다.

강연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이스포츠의 문화적 수준 향상에 관한 이야기가 오갔는데, 주로 교육 부분에 초점이 맞춰졌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교육 체계가 이스포츠 인재들에게 제대로 된 기회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놀드 대표는 이를 두고 ‘낚시꾼이 되고 싶은 사람한테 낚시하는 법을 알려주지 않는 꼴’이라고 하면서, Gen.G와 경기도와의 협력사업을 성공 사례로 꼽았다. Gen.G는 작년 경기도와 함께 이스포츠 인재 육성사업을 진행했는데, 당시 약 3달 정도의 짧은 교육만으로도 10명의 수강생이 이스포츠 산업 내에 취직할 수 있었다.

또한 Gen.G는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이스포츠 아카데미에서도 이스포츠 산업 전문가와 프로 선수 양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현재 한국 선수뿐만 아니라 해외 선수들도 젠지 아카데미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로 오고 있다. 곧 이와 관련한 재미있는 발표가 많을 것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놀드 대표의 발언에 따르면, 이런 체계적인 교육 체계 구축을 통해 Gen.G가 이뤄내고자 하는 것은 한국을 이스포츠 산업의 실리콘밸리로 만드는 것이다. 아놀드 대표는 “IT 스타트업을 하려면 실리콘밸리로 가라는 말이 있듯, 서울이 이스포츠 산업의 실리콘밸리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한편으로는 서울뿐만 아니라 각 지역의 특성을 살린 새로운 허브 구축을 통해 한국 전체가 이스포츠 산업의 기회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스포츠 전문 에이전시의 등장과 관련해서는 선수의 권익을 대변하고, 구단과의 계약에서 전문적인 지식을 제공해줄 에이전시는 필요하다고 하면서도, 에이전시가 자신의 권익만을 챙기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놀드 대표는 이스포츠의 문화적 수준 향상을 강조하면서, 선수들의 복지 문제를 이야기했다. 아놀드 대표는 “우리는 선수들의 워라밸 문화에도 더 포용적이어야 한다. 프로게이머도 건강할 수 있고, 행복할 수 있다”면서, “우리 선수들의 모습이 롤모델이 되어 이스포츠 업계 전체의 시각이 바뀌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상헌 의원은 “한국이 이스포츠 산업의 실리콘밸리가 되기 위해서는 게임 업계 전반에서 혁신의 선두주자가 되어야 한다. 지난 스타크래프트Ⅰ 시절에는 글로벌화를 위한 기술이 부족했지만, 현재는 통신기술과 인터넷 방송 등의 체계가 아주 잘 잡혀있다. 이제 그 자리를 채울 인재 육성에 힘쓸 차례다”면서, “대표적인 글로벌 이스포츠 게임단인 Gen.G의 강연을 통해서 이스포츠 게임단이 추구할 방향성을 알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5-2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