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3 09:18 (월)
보안업계, 가상융합경제 안전한 성장 지원 맞손
보안업계, 가상융합경제 안전한 성장 지원 맞손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2.07.1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NFT 보안협의체 발대식 개최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 발대식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 발대식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은 메타버스, 대체 불가능 토큰(NFT) 등 가상융합경제의 확산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 이슈를 점검하고 업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를 구성해 14일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상융합경제 산업 활성화를 위해 메타버스·NFT 관련 플랫폼 기업과 보안업계, 협·단체로 구성됐으며, 사이버 위협·보안 기술 및 피해사례를 분석·공유하고, 다양한 보안 이슈의 사전대응과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이날 발족한 협의체에는 통신사와 인터넷 포털, 은행, 블록체인 업계 및 보안기업 등 총 25개 기업과 메타버스산업협회, 정보보호산업협회가 참여했으며, 향후 열린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보안 수요·공급 기업 간의 지속적인 만남의 장을 주선해 상호 간 사업영역 확대의 기회도 만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협의체 발족과 함께, 각 분야 비즈니스 모델과 보안 이슈, 앞으로 고려해야할 보안 가이드라인의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메타버스 서비스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개인정보, 기기정보, 행위정보가 주요 공격대상이 되고 디지털 자산의 거래·소유를 증빙하는 NFT 서비스는 이용자 지갑을 탈취하기 위한 공격이 급증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제로 트러스트, 공급망 보안 등 선진 보안체계를 기반시설에 적용하기 위한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을 운영하고, 정책방안을 마련중이다.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으로 재택근무, 원격 수업 등 비대면 사회 전환은 보안의 경계를 확장시키며, 시스템 내·외부 누구도 신뢰하지 않는다는 제로트러스트 개념이 부상했고, 제품과 SW의 융합으로 자연스럽게 보안 위협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공급망 가치사슬이 확대되면서 미국 등 주요국은 공급망 보안을 강화하는 추세다.

협의체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과 연계해 운영될 예정이며, 과기정통부는 협의체를 통해 업계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NFT 서비스의 이용환경을 구축하고, 보안사고 예방, 이용자 보호를 위해 대응방향과 보안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가상융합기술의 활용은 기존 산업의 변화를 유도하고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제공해 가상융합경제로 발전될 것"이라며 "메타버스·NFT 등 가상융합경제가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안 위협을 사전에 준비하고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10-03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