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08:41 (화)
중견기업 ESG 모니터링, AI로 한다
중견기업 ESG 모니터링, AI로 한다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2.08.08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지속가능발전소
1000여개사 기사 분석
잠재적 위험 사전 감지
AI를 통한 기사 분석을 통해 ESG 위험 요소를 사전 감지해주는 서비스가 KOTRA에 의해 제공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AI를 통한 기사 분석을 통해 ESG 위험 요소를 사전 감지해주는 서비스가 KOTRA에 의해 제공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인공지능을 통한 언론 기사 분석을 통해 기업의 ESG 리스크를 사전 감지해주는 서비스가 나왔다.

KOTRA가 소셜 핀테크 스타트업인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8월부터 국내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ESG 리스크 대응을 위해 ‘중견기업 ESG 리스크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최근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환경 및 사회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는 분위기가 두드러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많은 글로벌 기업이 공급망 협력사에도 강도 높은 ESG 경영을 요구하는 추세다. KOTRA는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국내 약 1000여 개사의 중견기업과 관련된 언론기사를 인공지능(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ESG 관련 잠재적인 리스크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또한, 그 결과를 ‘월드챔프 뉴스레터’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는 뉴스 미디어에 보도된 기업의 ESG 사건사고를 매일 수집해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고 기업의 ESG 리스크를 감지하는 지속가능발전소의 특허기술이다. △매일 90개의 언론사에서 보도되는 약 1만5000건의 뉴스기사를 자연어처리와 감성분석과 같은 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하고 △17개의 ESG 관련 이슈로 분류한 후 △기사의 발행 패턴·사건의 진행 속도·빈도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리스크로 작용할 잠재성을 미리 파악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지난 7월 한 달간 중견기업 1000개사의 언론기사를 분석한 결과, ESG 관련 기사가 가장 많이 보도된 분야는 소비재서비스, 소비재 제조, 소재 순이었으며 환경·사회·지배구조 중 사회 분야 리스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 예고 없이 찾아온 무더위로 인해 대두된 현장 근무환경 이슈, 소비재와 관련된 서비스 책임 이슈 등이 최근 중견기업이 주목해야 할 ESG 잠재 리스크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KOTRA는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ESG 영문 평가 보고서 작성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의 ESG 관련 비재무적 성과를 분석하고 기업이 그 결과를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 또는 신규 파트너 발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영문 보고서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참여기업은 ESG 전문가를 통해 분석 결과로 도출된 ESG 관련 기회요인과 개선의견 등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받는다.

한편, 대부분의 국내 중소·중견기업은 ESG 경영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으나, 정작 수출에 필요한 ESG 준비는 다소 아쉬운 실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수출기업의 공급망 실사 대응 현황과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2.2%가 “아직 ESG 관리 수준이 미흡해 원청기업과의 계약이나 수주가 파기될까 우려가 있다”고 답했다. KOTRA가 연초에 사업참가 강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자체 설문조사에서도 43.2%의 기업이 ‘2022년 수출 중견기업에 가장 필요한 맞춤형 지원서비스’로 ‘ESG 경영지원’을 꼽았다.

김윤태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ESG 관리는 우리 해외진출 기업의 새로운 공급망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글로벌기업을 주요 파트너사로 두고 있는 수출형 중견기업에 ESG 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KOTRA는 우리 중견기업의 ESG 관리 역량과 더불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경영지원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를 위해 10월에 ‘중견기업 플러스(+) 포럼’을 통해 글로벌기업의 ESG 관계자를 초청하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10-0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