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ICT장비네트워크 장비
KT, NFV 기반 네트워크 관리·운영 서비스 출시
차종환 기자  |  ict003@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3  16:02:35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 KT는 국내 최초로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적용해 기업의 IT 장비를 통합적으로 관리, 운영하는 서비스인 원박스(One Box)를 출시했다.

KT는 국내 최초로 네트워크가상화(NFV) 기술을 적용해 기업의 ICT장비를 통합적으로 관리·운영하는 서비스인 ‘원박스(One Box)’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원박스’는 기능별로 각각 운영하던 네트워크장비들을 소프트웨어(SW) 형태로 가상화해 하나의 장비로 관리·운영할 수 있도록 한다.

예를 들어, 별도의 하드웨어(HW)로 존재하던 내비게이션, 디지털 카메라, 게임, MP3 등을 휴대폰에서 앱 방식으로 손쉽게 사용할 수 있게 된 것과 같다.

KT는 점점 늘어나는 ICT장비들로 인해 부담스러워진 시스템 구축·운영비용, 복잡해진 시스템 관리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출시했다.

KT인프라 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이 서비스는 기업 내의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NFV 기반의 회선 연결, 구내망 관리, 보안 등 다양한 IT 기능을 인터넷 망을 통해 올인원(All-in-One)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기업들은 ‘원박스’서비스를 사용함으로써 IT 기술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내부적으로 필요한 IT 기능만 선택적으로 다운로드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보니 기존에 서비스를 신청하고 장비를 배송·설치, 개통하는 데까지 평균 10일이 걸리던 프로세스는 평균 2일로 약 80% 이상 단축할 수 있다.

필요없는 기능은 자유롭게 해지도 가능해 기존 운영비용의 30% 이상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IT 전담 인력이 없어 고민인 기업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별도의 추가비용 없이 KT에서 제공하는 ‘NFV 오케스트레이터(Orchestrator)’를 통해 시스템 운용 현황을 실시간을 파악하고 장애 발생시 전문 요원들을 통해 즉시 점검할 수 있다.

‘원박스’ 시스템을 통해 상품을 개발하는 제조사는 고객의 요구에 맞는 상품을 가상화 플랫폼을 통해 빠르게 판매할 수 있고 고객들은 제조사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어 제조사, 고객사 모두가 윈윈(Win-Win)하는 생태 시스템을 구성할 수 있다.

KT 기업서비스본부 이선우 본부장은 “KT의 원박스는 하드웨어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기반 플랫폼 서비스로 기업 IT 시장이 변화하는 첫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원박스 출시를 시작으로 향후 KT가 지능형 초연결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으로 기업 IT 시장 패러다임을 주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차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