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6:43 (수)
[이슈]자율주행 실증 ‘판교 자율주행센터’ 본격 시동
[이슈]자율주행 실증 ‘판교 자율주행센터’ 본격 시동
  • 김연균 기자
  • 승인 2019.06.0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관제·데이터·비즈니스센터로 구성
기관·기업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지원
산업 생태계 조성 위해 민관 합심

자율주행 실증단지 운영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경기도 자율주행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2016년 7월 국토교통부가 판교 일대를 자율주행 시범운행단지로 지정함에 따라, 도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같은 해 10월부터 2021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이 일대에 자율주행을 시험·연구할 수 있는 총 10.8km의 ‘실증단지’를 조성해오고 있다.

2018년 11월 판교 제2테크노밸리 1구역 1.6km 구간을 구축한데 이어, 올해 4월 판교 제1테크노밸리 7km 구간을 더 확장함으로써 자율주행 실증을 위한 준비를 갖춘 상태다.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는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의 운영과 관리를 전담하고 도내 자율주행 실증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조직이다.

‘자율주행센터’는 자율주행 실증테스트를 지원하는 ‘통합관제센터’, 자율주행 빅데이터 수집 및 서비스를 지원하는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스타트업에 연구공간과 기술개발 등 육성을 지원하는 ‘비즈니스센터’로 이뤄져 있다.

이곳에서는 실증단지 내 IoT 시설물,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ehicle to Everything, V2X) 등 관련 인프라를 운영·관리하고,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를 희망하는 기관 및 기업의 신청을 받아 V2X 단말기 대여, 관제 모니터링,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경기도가 제작한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의 운영과 연구, 후속모델 개발도 담당한다. 2018년부터 제로셔틀을 운행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중소·스타트업들에게 기술 지원·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도내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 모빌리티 서비스’ 상용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제로셔틀을 평일 오전 10~12시, 오후 2~4시 사이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판교역까지 5.5km 구간을 주기적으로 운행하며, 체험을 원하는 일반인들에게도 탑승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 성남시, 과기정통부, 융기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현대해상, 자율주행센터 입주 7개의 스타트업(모빌테크, 블루웨일, 비트센싱, 서울로보틱스, 에스오에스랩, 웨이티즈, 컨텍디앤엠)이 모여 ‘경기도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실증단지 운영과 스타트업 육성 예산·행정 지원 △성남시는 공공수요 창출 지원 △과기정통부는 관련 산업 규제샌드박스 지원 △융기원은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지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자율주행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및 학습데이터 활용 지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관련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자금융자 및 수출마케팅 지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자율주행 정보통신기술(ICT) 표준 및 시험인증 지원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표준 및 시험인증 지원 △현대해상은 자율주행 보험 상품·서비스 개발 등을 각각 맡기로 했다.

자율주행센터 입주 7개 스타트업은 스타트업 간 협력, 공동 프로젝트 수행 등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참여키로 약속했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 성남시, 중앙정부, 공공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장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화순 부지사는 “경기도 자율주행센터가 국내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경기도가 판교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지자체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21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