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22:47 (목)
[이슈]대형산불 등 긴급재난, 네이버 앱에서 바로 확인
[이슈]대형산불 등 긴급재난, 네이버 앱에서 바로 확인
  • 김연균 기자
  • 승인 2019.07.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네이버 협약

긴급재난 발생 정보와 국민행동요령 등 연계정보는 네이버 ‘모바일 앱’으로 찾을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8일 네이버와 ‘재난안전 공공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급재난 관련 정보를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재난 발생 시 정부가 발송하는 긴급재난문자 내용과 국민행동요령, 지진대피장소, 무더위 쉼터 등 연계정보를 네이버를 통해서 찾아볼 수 있도록 재난안전 공공정보를 제공하는 내용이다. 네이버는 재난안전 목적에 사용할 수 있도록 지도 등 콘텐츠를 행안부에 제공한다.

네이버 앱을 통한 긴급재난문자 알림서비스는 지난 4월부터 시범 실시에 들어가 5월부터 정식 운영되고 있다.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 지역에서는 네이버앱 첫 화면에도 긴급재난문자 정보가 뜬다. 또 이를 클릭하면 재난 유형별 국민행동요령 등 연계정보와 연결된다.

또 네이버 지도에서는 지진옥외대피소나 무더위·한파쉼터 등 재난안전과 관련된 주요 시설의 위치 정보를 제공한다. 지도 상단의 ‘현 지도에서 장소검색’을 클릭하고 검색하면 가까운 대피소나 쉼터 위치를 보여준다.

네이버 지도의 재난시설 검색 서비스는 지난달부터 서울과 세종시 등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에 들어갔으며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국민재난안전포털이나 안전디딤돌 등 정부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앱 외에 네이버를 통해서도 재난 관련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재난 상황 발생 시 보다 안정적인 대국민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국민안전처 시절인 2016년 9월 경주 지진 때 지진정보를 확인하려는 접속자가 몰리면서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현상이 발생했는데 앞으로는 대형재난 발생 시 네이버로 트래픽이 분산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재난안전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민·관 협력이 이뤄져 국민이 더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재난 상황을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재난안전 분야에서 민간과의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