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7:53 (수)
[기자수첩] 공공와이파이 사업, 잘 되길 바란다
[기자수첩] 공공와이파이 사업, 잘 되길 바란다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07.0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와이파이 구축이 전국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전국의 시내버스나 공공장소에서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정부는 초·중·고 교실 20여만곳에 와이파이 설비를 설치해 디지털 수업 환경을 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정부 차원에서는 지난 2012년부터, 지자체의 경우 서울시에서 2011년부터 시작됐다.

당시 대통령은 이명박, 서울시장은 오세훈이었다.

이후 박근혜,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당선됐으나 공공와이파이 사업 추진은 계속됐다.

이는 시민들의 통신비용 절감에 도움을 주고, IT 산업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는 취지가 정치적인 신념 차이를 뛰어넘어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일 것이다.

해커가 중간에서 공공와이파이를 통해 오고 가는 데이터 패킷을 가로채 내용을 엿볼 위험이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는 대부분 유·무선을 가리지 않고 비암호화 통신을 함으로써 발생하는 문제다.

통신 내용을 암호화하고 제3자가 이를 쉽게 복호화할 수 없도록 하는 WPA3 등의 기술을 적용해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공공장소 위주로 설치되다 보니 사무실이나 가정에서 혜택을 보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오래 전에 정보통신사회로 진입한 우리 사회는 가정, 사무실마다 유·무선 설비가 이미 갖춰진 상태다.

사적 공간에서도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재정적 한계를 고려할 때 공공장소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공공장소에 공공와이파이 설비를 구축하면 해당 지역 내의 통신 트래픽이 LTE나 5G 등의 무선통신망에 쏠리는 것을 완화하는 효과도 있다.

공공와이파이는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돕는 역할도 수행한다. 로밍서비스나 현지 유심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 공공와이파이를 통해 통신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공공와이파이 사업 수행업체에게 설치비용의 절반을 내도록 하는 관행도 개선되고 있다.

학교 무선망 사업의 경우 교육청이 설치비용을 100% 부담하고 있으며, 정부는 공공와이파이 구축비용을 70% 부담하는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세웠다.

이제 10년차를 맞이하는 공공와이파이 사업.

해결해야 할 문제도 남아있지만 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누린 혜택도 분명하다.

정부가 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으고, 시민 아이디어를 수렴해 공공와이파이를 더욱 쓸모 있게 가꿔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