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12:43 (목)
[기자수첩] 공공와이파이 사업, 해외 장비 업체들 잔치상 되나
[기자수첩] 공공와이파이 사업, 해외 장비 업체들 잔치상 되나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08.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에는 공공와이파이 설비를 다수 구축해 시민들이 공공장소 어디서나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서울시는 와이파이 장비의 성능과 보안성을 확보함으로써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지난 5월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와이파이 장비 성능평가(BMT)를 실시한데 이어 9월에도 엑세스포인트(AP)와 컨트롤러 등을 대상으로 BMT를 추가 실시할 예정이다.

그런데 서울시가 '와이파이 얼라이언스'라는 기관으로부터 와이파이 장비에 대해 인증을 받도록 요구하자, 국내 중소 규모 장비 제조업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 기관은 와이파이 관련 기업들의 연합체로, 와이파이 장비의 신뢰성을 검증하고 인증서를 발급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와이파이 얼라이언스 인증 요구는 서울시가 처음이 아니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지난 1월 발주한 '학교 무선통신망 구축 사업(4차)'에서 제안요청서를 통해 해당 인증을 요구한 바 있다.

현재 이 인증을 대체할 와이파이 장비 인증이 달리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신뢰성 있는 장비를 도입하기 위해 해당 인증을 요구한 것이라고 서울시는 강조하고 있다.

문제가 되는 것은 인증에 소요되는 비용이다. 와이파이 얼라이언스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회원 가입비만 최소 수천만원을 지불해야 한다고 국내 인증 대행 기관 관계자는 설명했다.

국내 와이파이 장비 제조 업체들은 모델별로 인증 수수료가 부과되는 구조 때문에 제품 서너개 인증에 억대의 비용이 지출되므로 부담이 된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과거 정부는 중소기업들의 국제 인증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을 벌이기도 했다. '국제표준기반 ICT제품검증 및 상용화 지원' 사업이 그것이다.

하지만,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이후 신청이 종료됐다. 정부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 사업이라고 판단한 모양이다.

NIA와 서울시를 비롯해 공공 발주처들이 해당 인증의 유무로 장비의 신뢰성을 평가하게 되면, 인증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국내 중소규모 와이파이 장비 제조업체들은 점차 공공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워질 것이 충분히 예상된다.

이것이 정부가 그토록 강조하는 중소기업 육성·보호에 합당한 조치인지는 곰곰이 생각해볼 일이다.

지난 5월 서울시의 BMT에는 국내 업체 2곳, 글로벌 업체 5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여한 해외 기업들은 국제적으로 시장 점유율이 높다. 이 때문에 공공와이파이 사업이 자칫 외산 장비들로 채워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마저 나온다.

불만을 토로하는 국내 기업들은, 공인기관의 시험성적 결과를 제출하는 것으로 값비싼 인증을 대신할 수 있게 하자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하지만 서울시의 방침에는 아직까지 변화가 없다.

장비의 신뢰성을 확보하면서도, 국내 기업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2-0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