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7:50 (금)
혁신제품 지정 ‘5회’, 시범구매 확대 ‘445억원’
혁신제품 지정 ‘5회’, 시범구매 확대 ‘445억원’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1.1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시제품 지정계획 수립
공공기관이 직접 수의계약

조달청이 연간 혁신제품을 5회 지정하고, 시범구매도 445억원으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18일 조달청은 올해 혁신제품 활성화 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목표 아래 ‘2021년 혁신시제품 지정계획’을 수립해 혁신장터에 공개했다.

지정계획안에 따르면 공공기관이 제시한 공공서비스 개선과제를 해결할 제품을 찾는 수요자제안형 방식은 연간 2회(1월, 7월), 조달청이 제시한 지정분야에 대해 기업이 제품을 제안하는 공급자제안형 방식은 연간 3회(1월, 5월, 9월) 공모해, 올해 200개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혁신시제품으로 지정되면 3년간 공공기관이 직접 수의계약으로 구매 할 수 있고, 조달청 예산으로 구매해 공공 현장에 적용하는 시범구매 사업 대상으로도 선정될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조달청은 수요자제안형 방식이 기존 1회에서 2회로 추가 실시됨에 따라 공공기관의 수요제시 기회 확대 및 현장 적용능력 강화를 위해 과제 공모기간을 1개월에서 3개월로 늘렸다.

연간 3회로 진행되는 공급자제안형에 대해서는 물품 목록화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융복합 혁신제품 등은 목록번호없이 우선 지정 신청하고 사후에 보완토록 했다.

또 공공기관의 기술을 이전받아 사업화하는 경우 특허 또는 실용신안 권리등록자로 한정됐던 사업참여자를 통상실시권리자에게도 참여를 허용했다. 조달시장 진입 문턱을 낮춘다는 구상이다.

이달 추진되는 1차 공모에서는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탄소중립(Net-Zero), 한국판뉴딜 관련 제품을 중심으로 우선 선정할 예정이다.

올해 혁신시제품을 포함한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규모도 대폭 확대했다.

조달청은 2021년 혁신조달 사업에 지난해(283억원) 대비 57% 증가한 445억원으로 예산을 크게 확대하고 150여개 혁신기업에 대한 상품을 구매해 공공기관을 통한 제품 테스트 기회를 부여할 방침이다.

테스트 대상 제품은 지난해 지정된 혁신제품 중 120개, 올해 신규 지정될 460여개 혁신제품 중에서 선정되며, 특히 조달청은 탄소중립(Net-Zero) 관련 제품에 30억원을 배정해 탄소중립 상품을 적극 발굴하고 구매로 연계할 계획이다.

강신면 조달청 구매사업국장은 “올해는 혁신조달 생태계 정착의 원년으로 혁신조달로 공공문제를 해결해 국민이 행복해지는데 초점을 두려고 한다”며 “기업 성장과 K-뉴딜 등 정부 주요정책 추진을 지원하는데도 공공조달이 제 역할을 다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