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2 13:17 (토)
최태원 상의 회장 “코로나19 등 각종 현안 소통으로 풀어갈 것”
최태원 상의 회장 “코로나19 등 각종 현안 소통으로 풀어갈 것”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03.3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최태원 신임 회장 취임 기념
비대면 타운홀 미팅 개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신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취임식이 비대면 타운홀 미팅으로 갈음됐다. ‘연설’하기보다는 경청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29일 대한상의는 서울 상의 회관에서 최태원 회장의 취임식 대신 비대면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현장에는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정몽윤 서울상의 부회장, 이한주 서울상의 부회장,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이 참석했다.

최태원 회장은 취임 일성을 통해 “우리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현실에 직면한 가운데 어떤 방법으로 대응할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미래’, ‘사회’, ‘소통’이라는 키워드를 제시했다.

대한상의는 29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비대면 타운홀 미팅’을 열고 ‘스물 네번째 대한상공회의소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사진=대한상의]
대한상의는 29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비대면 타운홀 미팅’을 열고 ‘스물 네번째 대한상공회의소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사진=대한상의]

그는 “산업 전반에 걸쳐 파괴적 혁신의 물결이 밀려오고 있다”면서 “제도가 변하고 있어도 그 속도를 쫒아갈 수 없어 기업들이 어떻게 행동할 수 있는지 고민되어야 하고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 회장은 “양극화, 저출산 등 과거의 많은 숙제들이 코로나19 때문에 더 깊어질 수 있고 새로운 숙제들도 쌓이고 있다”며 ‘해결방법론을 몰라서 못하는 것이 아닌 이해관계자간 입장이 달라서, 소통이 부족해서, 함께 협업하지 못해서 사회적으로 풀지 못하고 끌고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 대한상의는 이해관계자와 함께하는 ‘소통 채널’을 만들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과제를 새롭게 정의하고, 새로운 해법을 찾아 가겠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상의 회장직 수락 이유에 대해 “제가 활동적으로 국가, 나라, 국민에게 이바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며 “이런 기회가 주어졌을 때 제가 맡아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및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김동명 한노총 위원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및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김동명 한노총 위원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사진=대한상의]

스타트업 IT 위주 부회장단 개편에 대해서는 “현안을 풀어가기 위해 가장 쉬운 방법론이 IT 접근법이라고 생각했다”며 “새로운 시각과 신세대와 소통창구를 가진 감각 있는 분들이 데이터를 갖고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 경영의 필수 조건이 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기업 전파 방안과 관련해서는 “디테일에 승부가 달려 있고, 환경이든 어떤 분야든 강점을 잘 잡으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규제라고 보지 말고 신사업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ESG를 규제 측면으로 활용하기보다는 인센티브로 활용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7-0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