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3 19:48 (일)
정봉훈 신임 해경청장 취임
정봉훈 신임 해경청장 취임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12.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훈 신임 해경청장. [사진=해경]
정봉훈 신임 해경청장. [사진=해경]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해양경찰청은 12월 6일 오후 16시 인천 송도 해양경찰청 대강당에서 제18대 정봉훈 해양경찰청장 취임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취임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인사 초청 없이 주요 간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취임식 이후에는 전국 지휘관 화상회의를 갖고 치안 상황과 해역별 현안사항을 점검했다.

이날 정봉훈 신임 청장은 "청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본격적인 해양패권시대에 걸맞은 역량을 강화하고, 국민에게 더 다가가기 위해 일상속의 행정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취임 각오를 밝혔다.

이어, 1만3000여 해양경찰 직원들에게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그러기 위해 각자의 업무 영역에서 최고의 전문가가 돼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특히 "위성활용, 무인기 도입과 빅데이터 수집 및 AI 분석 등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미래업무 환경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첨단기술 도입을 확대하고 '해양경찰위성센터 구축' 등 미래 사회에 적합한 조직체계를 선제적으로 마련해 급변하는 해양 환경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장비 도입, 시스템 구축 등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업무체계 전환과 미래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정책 연구 등 소프트웨어의 측면도 함께 집중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아울러, 조직 내 상호 존중하고 배려하는 동료 친화적 소통의 중요성을 당부했다.

정봉훈 청장은 취임식에 앞서 서해 NLL 등 접경해역 해양치안 실태점검과 불법조업 외국어선 단속 현장을 방문했다. 서해 최전방에서 경비임무를 수행하는 함정에서 주권수호 및 불법조업 외국어선 단속에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최선을 다해주기를 당부했다.

한편, 정봉훈 청장은 전남 여수 출신으로 여수고와 한국해양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를 취득한 해양 전문가다.

1994년 경위(간부후보 42기)로 해양경찰에 입문한 후 서귀포해양경찰서장과 해양수산부 해경정책관을 거쳐 해양경찰청 경비국장,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을 역임하며, 해양치안에 대한 풍부한 현장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1-23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