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3:02 (목)
스마트 드론, ‘하늘 위 경찰’로 자리매김
스마트 드론, ‘하늘 위 경찰’로 자리매김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0.10.2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한계 극복한 수색 효과 톡톡
인명구조 위한 현장조치까지 척척
차량통제∙법규위반 단속에도 활용
수색, 단속 등 경찰 임무에 드론의 활용이 늘고 있다. 교통법규 위반차량 단속에 투입된 드론의 모습. [사진=한국도로공사]
수색, 단속 등 경찰 임무에 드론의 활용이 늘고 있다. 교통법규 위반차량 단속에 투입된 드론의 모습. [사진=한국도로공사]

각종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드론이 수색∙단속 등의 임무를 훌륭히 수행하는 ‘하늘 위 경찰’로 거듭나고 있다.

실종자 수색은 특히 드론의 역할이 두드러지는 분야다.

드넓은 실종 예상지역을 한정된 인력으로 수색하는 것은 한계가 따른다. 심지어 그 지역이 해양 및 산악 지형일 땐 수색자의 안전까지 위협받는 상황이 야기될 수 있다.

하지만 드론을 이용하면 이러한 인력의 한계를 해소하고 보다 넓은 지역을 빠르게 탐지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경찰 측에 따르면, 굳이 드론이 실종자를 찾아내지 못하더라도 수색 범위를 좁혀 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요긴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에는 드론이 실종자를 발견한 후 신속하게 이뤄져야 하는 현장 조치까지 수행하는 방향으로 고도화되고 있다. 식수 및 구명조끼, 체온 유지를 위한 담요 공급 등이다.

수색 임무에 드론을 투입한 것은 2015년 경기 구리 경찰서가 실종자 수색에 드론을 활용하려 한 것이 최초 사례로 꼽힌다.

경찰이 정식 보유한 드론이 아닌, 한 개인이 취미로 사용하던 드론을 실종자 수색에 이용해 도움을 주려는 취지였다. 하지만 당시 산악지형에서 비행시간이 30분이 채 안 되는 등 한계가 드러나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하지만 드론의 성능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드론을 이용한 실종자 수색은 갈수록 늘고 있다. 특히 수해가 빈발했던 지난 여름, 드론의 수색 능력은 빛을 발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경찰이 드론을 띄운 건수는 모두 103건으로, 실종 아동 수색이 41건, 자살 위험자 수색이 36건, 재난 상황에서 수색하기 위한 목적이 26건이었다. 이 가운데 실종 아동 3명 등을 드론이 찾아내는 성과를 거뒀다.

교통경찰로서 드론의 역할도 빼놓을 수 없다.

교통경찰의 주된 임무는 차량통제, 법규 위반 단속 등으로 귀결되지만 상황에 따라 입체적인 정보수집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고속도로의 경우 주요 구간의 전체적인 상황을 판단할 필요가 있으며, 도심지 내 집회∙시위 등이 있을 경우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을 인지해야 상황 통제가 가능하다.

이를 위해 드론을 활용, 거시적인 정보수집과 공간적 제약을 극복한 경찰 개입을 실현해 서비스의 질을 한층 높이는 것이 가능해진다.

최근 한국도로공사와 경찰청은 드론으로 교통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지난 5월부터 월 2회 집중단속일을 지정해 한국도로공사의 드론과 경찰의 암행순찰차로 구성된 암행순찰반을 운영 중이다.

암행순찰반은 교통량이 집중되는 전국 고속도로 주요 구간을 순찰하며, 버스전용차로 및 지정차로 위반, 음주·난폭운전 등을 단속한다.

드론을 활용한 법규 위반차량 단속은 2017년 설 연휴에 처음 도입된 바 있으며, 경찰청 합동단속은 2018년부터 시작됐다.

드론 운용실적은 해마다 늘어 총 투입대수 대비 단속실적이 2017년 1701건/136대, 2018년 3116건/249대, 2019년 3519건/222대로 크게 늘었다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