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7:50 (금)
2027년 완전자율주행 목표, 1조1000억 사업 착수
2027년 완전자율주행 목표, 1조1000억 사업 착수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1.1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올해 53개 과제 850억 투입

융합기술·생태계 구축에 집중
3월 기술개발혁신 사업단 출범

BIG3 산업 중 하나인 미래차 분야에서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기 시작했다. 1조974억원이 투입 예정인 이 사업은 2018년 7월 사업 기획을 시작으로 지난해 4월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특히 2027년까지 융합형 레벨4 완전자율주행을 목표로 5대 분야를 집중 지원하게 된다. 올해는 53개 과제에 850억원이 투입된다.

레벨4 완전자율주행은 도심, 전용도로, 비정형도로 등에서 다양한 물체에 대응하여 주행 가능한 자율주행으로, 차량-클라우드-도로교통 등 인프라 융합기술 및 사회 현안해결형 서비스까지 포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4개부처가 발표한 사업 내용을 살펴보면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생태계 구축 등 5대 분야를 중점 지원한다.

차량 융합 신기술 분야에선 레벨4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 기술 △인지 예측 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otioning) 기술 △협력제어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안전설계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한다. 2018년 조사에서 나타난 82% 수준인 기술목표를 93% 이상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이중 올해는 △핵심 인지 센서 모듈 △AI 기반 고성능 컴퓨팅 기술 △자율주행차 플랫폼 등 182억원 규모 사업비를 투입해 15개 과제를 우선 착수한다. 레벨4 가변초점 기능 영상카메라, 4D 이미지 레이다, 3D 라이다, 긴급상황 대비 통합 안전제어 기술, 차량부품 시험표준 및 평가기술 개발 등이 포함됐다.

ICT 융합 신기술 분야는 자율주행의 안전강화 및 지능고도화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구체적으로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와 교통 인프라를 연계한 자율주행 시스템 △차량 내·외부를 연결하는 차량 통신(V2X) △보안 기술 등을 개발한다.

올해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소프트웨어(SW) 기술 △자율주행 학습 데이터 수집·가공 기술 등 201억원 규모의 13개 과제를 착수한다.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분야는 △도로교통 시설과 융합 방안 △운전자, 차량, 보행자 등 다양한 교통 주체 간 연계협력 방안 등을 개발한다. 올해는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202억원을 투입해 11개에 착수한다.

자율주행 서비스 창출을 위해선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 이동 지원 △실시간 수요에 대응하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자율주행 공유차량 서비스 △국민 안전을 위한 긴급 차량 통행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올해에는 △교통약자 지원 △수요 대응 대중교통 △도로교통 인프라 모니터링과 긴급복구 지원 등 3개 과제에 83억원을 투입한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위해 △글로벌 표준 체계와 시험 표준 개발 △충돌상황 대비 안전성 평가 기술 △자율주행 교통사고 분석 시스템 개발과 관련 법·제도 개선을 병행한다.

올해는 표준, 안전성 평가기술 등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 관련 모든 과제를 착수하면서 총 11개 과제에 174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이번 과제 선정 평가 시 산업부 소관 과제에 대해 사업화와 경제성에 대한 배점을 30점에서 40점으로 높인다. 또 수행기관의 사업화 이력 제출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ICT 분야 결과물은 스타트업, 기업, 학계 등에서 자유롭게 활용하도록 공개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제공한다.

이와 함께 개발된 자율주행 서비스는 오는 2023년부터 도시 규모 리빙랩(Living Lab) 실증 환경에서 2027년까지 실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3월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 사업단(가칭)’을 공식 출범시켜 사업 통합관리 및 사업성과 창출에 힘을 싣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산업 및 도로·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