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 구매 70% 보조
해상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 구매 70% 보조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6.22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척 당 280만원 지원
버튼 하나로 긴급통신
실시간 사고 대응 가능

[정보통신신문=김연균기자]

해상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 보급이 확대된다. 구매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가보조금도 지원된다.

해양수산부는 근해어업 중 통발, 연승, 채낚기 업종을 대상으로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 구매 비용의 70%(280만원)를 국고보조금으로 지원하기로 하고, 9월 30일까지 구매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먼 거리에서 조업하는 어선의 안전관리를 위해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육상에서 100㎞ 이상 떨어진 해역에서도 실시간으로 어선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를 개발한 바 있다.

이 장비를 활용하기 위해 2020년 12월까지 해상 디지털 통신망을 구축했으며, 현재 근해어선 100척에 통신장비를 시범 보급해 운영 중에 있다.

올해 1월에는 어선설비기준과 총톤수 10톤 미만 소형어선의 구조 및 설비기준을 개정해 근해어업 3개 업종(통발, 연승, 채낚기)은 올해 12월 31일까지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를 설치하도록 하고, 모든 근해어업 (기선권현망, 잠수기 제외)에 대해서는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장비를 설치하도록 의무화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통신장비 설치 의무화에 따른 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근해어업 3개 업종(통발, 연승, 채낚기)의 어선 700척을 대상으로 척당 280만원의 설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당초 구매비용은 설치비용을 포함해 총 454만원이나, 수협중앙회 어선안전조업국을 통해 통신장비 구매를 신청하면 보조금을 제외한 174만원(통신장비 120만원, 설치 54만원)만 부담하고 선주가 원하는 지역에서 통신장비를 설치 받을 수 있다.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는 기존 어선에 설치되어 있는 무선전화(SSB) 통신장비 기능을 대체할 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 시 어선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간단한 버튼 작동으로 긴급통신을 보낼 수 있어 사고 어선의 신속한 구조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에는 어업인들이 하루에 한번씩 무선전화(SSB) 통신장비를 통해 음성으로 어획실적을 보고했으나, 디지털 중·단파 통신장비 설치 시에는 이 장비에 어획량을 입력하면 전자로 보고가 가능해져 보고시간을 단축하는 등 효율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