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5 16:40 (월)
현대엔지니어링, 스마트건설기술 적용 확대
현대엔지니어링, 스마트건설기술 적용 확대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2.07.15 11: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CMC’ 프리콘 도입 본격화
홀로렌즈 등 정확성∙안전성 확보
특수공종 시공 품질 극대화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정보통신신문=차종환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지식산업센터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 스카이브릿지 건설을 위한 프리콘 과정에 스마트건설기술을 대거 적용했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스카이브릿지 제작 및 설치의 정확성, 시공성,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홀로렌즈 △3D 스캐닝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을 적용했다.

건축물과 건축물 사이의 공간을 잇는 스카이브릿지는 최근 최고급 랜드마크 건축물의 대명사로 각광받으며 아파트 및 지식산업센터 등으로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오산 현대테라타워 CMC’ 현장에 설치 중인 스카이브릿지는 길이 36m, 폭 11~17m, 높이 9m에 무게만 400톤에 달하며, 설치 높이로 따지면 국내에서 가장 높은 지상으로부터 110m 높이에 설치된다.

스카이브릿지는 일반적으로 지상 저층에서 조립해 고층으로 들어올려 설치하는 방식이 활용되며 최초 조립시 수백장에 달하는 도면의 검토와 주요 자재의 접합 관리가 매우 중요한 고난이도 공사로 정밀한 시공 기술력이 필수적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번 스카이브릿지 설치에 적용한 첫번째 스마트 기술인 ‘홀로렌즈’ 기술은 측량 연계 VR∙MR 기술로 기존 수백장에 달했던 시공 도면을 일일이 검토할 필요 없이 도면을 VR∙MR 기기를 통해 현실 구조물과 겹쳐봄으로써 한눈에 모든 접합과 부재 현황을 누락, 오차없이 관리 가능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두 번째 기술은 3D 스캐닝 기술이다. 3D 스캐닝을 통해 스카이브릿지 구조물의 변위 여부를 사전에 정밀하게 파악하고, 건축물과 스카이브릿지 접합부 정합성을 철골 구조물을 직접 인양하기 전 3D 모델을 통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파악함으로써 시공 정확도를 극대화하고 안전사고 리스크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

세 번째로 적용된 스마트 기술은 IoT 센서 기술이다. 이 기술은 기존 고소 작업시 육안확인에 의존하는 근로자 안전 확인 방식을 개선한 기술로 근로자가 착용하는 안전고리, 안전모 등 안전보호구에 센서를 부착해, 개개인의 안전보호구 착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어 안전사고 방지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업체 관계자는 “기존 일부 공정에만 적용됐던 프리콘을 구조물 조립부터 설치 마감까지 아우르는 전 공정에 적용함으로써 시공 정확성을 제고하고 근로자의 안전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스카이브릿지를 시작으로 고난이도 특수공종에 프리콘을 적극 확대 적용해 시공품질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 2022-07-15 13:12:59
지직카 직거래카페 가보니 지산직거래하는 분들 많아서 거래 활발하더라구요.팔려면 가보세요.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15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