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08:41 (화)
퀄컴, 벤츠·레드햇과 협력 발표…차량용 반도체 시장 공략 강화
퀄컴, 벤츠·레드햇과 협력 발표…차량용 반도체 시장 공략 강화
  • 서유덕 기자
  • 승인 2022.09.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
벤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
레드햇 차량 운영 시스템과 통합

퀄컴, 오토모티브 사업
총 300억달러 수주 성과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가 미국 뉴욕 현지시간 22일 열린 오토모티브 인베스터 데이에서 차량용 플랫폼 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퀄컴 오토모티브 인베스터 데이 갈무리]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가 미국 뉴욕 현지시간 22일 열린 오토모티브 인베스터 데이에서 차량용 플랫폼 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퀄컴 오토모티브 인베스터 데이 갈무리]

[정보통신신문=서유덕기자]

퀄컴(Qualcomm)이 미국 뉴욕 현지시간 22일 오토모티브 인베스터 데이(Automotive Investor Day) 행사를 열고, 메르세데스 벤츠 AG, 레드햇과 협업을 발표했다.

벤츠는 자사의 차세대 차량에 탑재될 디지털 콕핏용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과 텔레매틱스 시스템용 스냅드래곤 오토모티브 커넥티비티 플랫폼을 통합, 직관적이고 안전한 맞춤형 운전자 경험을 강화할 방침이다.

벤츠는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을 활용해 더욱 직관적이고 지능적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축할 전략이다.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을 통해 개발될 차세대 시스템은 몰입감 있는 차내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첨단 AI 엔진을 통한 차량 내 가상 비서, 차량과 운전자 간 자연스러운 의사소통 그리고 운전자와 탑승자 맞춤형 차량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냅드래곤 오토 커넥티비티 플랫폼을 탑재한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은 올웨이즈 온, 올웨이즈 커넥티드(always on, always connected) 경험과 안전을 위한 초고속 연결성, 빠른 네트워크 응답 시간 및 신뢰도를 제공한다.

오픈 소스 솔루션 업체인 레드햇(Red Hat)은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 플랫폼을 통해 기능 안정성이 인증된 자동차 안전 무결성 레벨 B(ASIL-B)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를 차세대 자동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 플랫폼은 자동차 텔레매틱스와 연결성, 디지털 콕핏,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지원을 위해 설계된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이다.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 플랫폼이 탑재된 레드햇의 차량용 운영체제는 소프트웨어 정의 방식 차량의 개발을 제고하고, 새로운 클라우드-커넥티드 디지털 서비스 구축을 가속한다.

자동차 제조사는 차세대 차량 개발을 위해 소프트웨어 정의 설계로 전환하고 있으며, 리눅스 기반 운영 체제를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 플랫폼 같은 첨단 컴퓨팅 자동차 솔루션에 통합해 개인정보 보호와 안전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높은 수준의 사이버보안 요구 사항을 해결하고 있다. 레드햇의 차량 운영체제에서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 플랫폼을 활용하면 자동차 제조사들은 더 간편하고 효율적으로 차량 업데이트와 기능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

한편, 퀄컴은 이날 오토모티브 사업 총 수주량이 300억달러(한화 약 42조원)를 달성했다고도 밝혔다.

이는 지난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제시했던 수치 대비 100억달러 이상의 증가폭을 기록한 것이다. 특히 이번 성과는 퀄컴이 자동차 업계의 차세대 차량을 위한 파트너로서 입지를 견고히 함에 따라 주요 자동차 제조사 및 1차 협력 업체(티어1)와 협력한 결과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CEO는 “퀄컴은 지능형 초연결망을 구현하기 위해 핵심 기술을 제공하는 선도 기업으로, 퀄컴의 원 테크놀로지 로드맵(One Technology Roadmap)은 오토모티브 분야를 비롯해 모든 산업으로 확장 가능하다”면서 “퀄컴은 자동차 제조사들과 함께 300억달러 규모의 스냅드래곤 디지털 섀시를 적용한 설계를 채택하는 성과를 기록하며 오토모티브의 디지털 미래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10-0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