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6:47 (화)
[한방칼럼] 나혼자 한다③- 두통에 좋은 지압법
[한방칼럼] 나혼자 한다③- 두통에 좋은 지압법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8.01.2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준수 강남인동한의원 원장
장준수 강남인동한의원 원장

사람의 몸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하나만 뽑으라고 한다면 눈, 코, 귀, 입 그리고 뇌가 있는 머리를 뽑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중요한 머리에 통증이 생긴다면 누구나 불안한 생각이 저절로 떠오를 것입니다. 두통은 거의 모든 사람들이 경험하게 되며 통계적으로 10명중 1명 정도는 반복적인 두통으로 고통을 받는다고 합니다. 두통을 경험해본 분들은 모두 두통의 불편함과 고통은 알고 계실 것입니다. 두통은 왜 생기는 것일까요? 두통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크게 3가지로 척주에 의한 것과 순환기계에 의한 것 그리고 소화기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첫 번째 원인은 척주의 틀어짐입니다. 척주 중 경추(목)는 머리의 두개골 부위와 바로 닿아있습니다. 경추와 두개골은 피부와 근육으로 연결되어있고 이는 신경과 혈관이 지나가는 통로가 됩니다. 따라서 척주의 틀어짐은 경추(목)의 틀어짐을 유발시키게 되고 머리와 연결된 목을 긴장시켜 머리의 두피로 들어가는 신경이나 혈관을 압박하므로 두통을 유발시키게 됩니다. 두 번째 원인은 순환기계 중 심장과 간장이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인체에서 혈액을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 기관이 바로 뇌입니다. 따라서 심장과 간장의 문제는 혈액량과 순환에 문제를 불러옵니다. 그러면 뇌는 혈액을 더 공급받거나 확보하기 위해 심장을 더 뛰게 하거나 목을 둘러싼 근육들을 긴장시켜 두통을 유발시킵니다. 마지막으로 소화기계에 의한 원인으로는 위장과 대장이 가장 큰 관여를 합니다. 위장과 대장에 긴장이 형성되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소화기계로의 혈류량이 늘어나므로 머리로의 혈류량을 확보하기 위해 목이 긴장하게 됩니다. 그러면 뒤이어 두통이 유발되는 것입니다.

3가지 원인을 간단히 살펴보았습니다. 3가지 모두에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찾으셨나요? 맞습니다. 모두 머리와 연결된 목이 긴장하여 두통이 유발된다는 것입니다. 즉 어떤 이유에서건 목의 긴장이 형성되면 이로 인해 두피로 올라가는 신경이나 혈관이 압박되어 두통이 유발된다는 것입니다. 현대의학에서도 두통의 70~80%는 목에서 온다고 말합니다. 따라서 목의 긴장을 풀어준다면 두통의 대부분은 해결될 수 있을 것입니다.

혼자서 두통을 해결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을 소개합니다. 목의 긴장을 풀어서 두통을 해결해주는 방법입니다. 왼손 중지 손가락의 손톱이 있는 첫 번째 마디의 손톱 바로 위 주름의 중간점(a) 그리고 양 주름 끝(b, c)을 오른쪽 엄지손가락이나 손톱을 이용하여 눌러주세요. 그리고 왼손을 뒤집어서 첫 번째 마디의 접히는 주름의 중간점(d)과 양 주름 끝(e, f)을 오른쪽 엄지손가락이나 손톱을 이용하여 눌러주십시오. 누르는 동시에 두통이 즉각적으로 사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좌우를 바꾸어서 우측 중지 손가락을 좌측 엄지손가락으로 같은 방법으로 눌러주세요. 누르는 부위에 통증이 있는 것은 잘하고 계신 것입니다. 통증이 있는 부위는 더 오래 눌러주십시오. 더욱 효과가 좋습니다. 

두통, 이제 혼자서 해결하십시오. 하지만 명심해야 합니다. 목의 긴장으로부터 두통이 시작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목의 긴장의 원인은 따로 있을 수 있습니다. 두통의 근본적인 원인을 확인하시고 그 해결방안을 찾아서 두통을 뿌리째 뽑으시길 기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12-10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