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13:12 (수)
제머나이소프트, 중국에 콘텐츠관리시스템 공급
제머나이소프트, 중국에 콘텐츠관리시스템 공급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8.08.0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미디어 관리 플랫폼 전문기업인 제머나이소프트가 중국 최대의 홈쇼핑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후이마이온라인 네트워크 과학기술 유한회사(이하 후이마이그룹)에 콘텐츠관리시스템(CMS)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후이마이그룹은 TV, 네트워크, 휴대폰, 유선전화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비디오 기반 판매 형식을 개발해 중국 내 ‘비디오쇼핑’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현재 중국의 34개 성 가운데 28개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국 채널인 유고(UGO), 시상고와 지방 채널인 산자고(三佳购物), 아이자고(爱家购物), 췐싱고(全心购物), 메이르고(每日购物)의 총 6개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후이마이그룹은 최근 급증하는 콘텐츠 수요에 빠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우수한 영상 제작 시스템과 아카이브 환경의 개선이 필요했다.

그러나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영상관리 시스템은 복잡하고 효율적으로 연동되지 않아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따라 각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연결해 소재 통합 관리, 업무자동화, 작업 효율 향상이 가능한 고도화된 미디어 관리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제머나이소프트의 솔루션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제머나이소프트의 ‘에어리얼(Ariel)’을 기반으로 후이마이그룹 비디오쇼핑 채널의 제작 과정에서 사용하는 영상을 보관·검색·재사용할 수 있는 통합 미디어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새로운 시스템은 여러 형태의 영상들을 등록, 편집, 심의, 관리 및 전송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영상을 저해상도로 전환, 영상의 조회·다운로드, 영상 소재 마이그레이션 및 송출, 소재 녹화와 저장 등의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강진욱 대표는 “이번 사업은 단품 솔루션 공급이 아니라 국내 기술로 개발한 솔루션을 기반으로 중국 대형 방송국의 전체 제작 시스템을 개선하는 의미있는 사례”라며, “중국업체의 CMS를 우리 제품으로 교체함으로써 제머나이소프트의 기술력을 중국 시장에서도 인정받은 쾌거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8-10-17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8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