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7:53 (수)
SK브로드밴드, 영화 1만1000편 월정액 '오션' 선봬
SK브로드밴드, 영화 1만1000편 월정액 '오션' 선봬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0.07.2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 tv 가입자당 최대 4대까지
모바일 B tv로 스마트폰서 이용

해외영화 1만1000여편
드라마 670여편 등 제공
SK브로드밴드는 28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영화 월정액 서비스 '오션'을 선보였다.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28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영화 월정액 서비스 '오션'을 선보였다. [사진=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가 자사 서비스 Btv에서 디즈니 등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의 영화 1만여편과 인기 해외 드라마 수백편을 제공한다.

SK브로드밴드는 28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22일 선언한 ‘Lovely B tv’라는 고객 우선주의를 담아내기 위해 혁신적인 영화 월정액 서비스 오션(OCEAN)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김종원 SK브로드밴드 플랫폼그룹장은 "최근 국내에서도 오리지널 콘텐츠와 월정액을 앞세운 글로벌 OTT 서비스의 이용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으나 국내 IPTV의 VOD 영화 월정액 이용자는 오히려 성장이 정체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 원인으로는 B tv는 고객이 선호하는 최신 콘텐츠를 별도로 단품으로 구매(PPV : Pay Per View)하도록 하고, 영화 월정액 서비스에는 선호도가 낮은 구작 콘텐츠 위주로 편성해 영화 월정액에 대한 고객의 지속적 불만을 야기했다는 점을 뽑았다.

또한 OTT 서비스가 TV와 모바일 등 다양한 복수의 디바이스에서 복수의 계정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실질적 N스크린을 제공하고 있는 반면, B tv는 TV 중심으로 제공 및 이용자의 동시 접속 제한 등 이용의 편의성 면에서도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점 등을 그 원인으로 진단했다.

한편 김 그룹장은 "글로벌 OTT 서비스가 오리지널 콘텐츠 등의 특정 콘텐츠 장르에서는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B tv의 영화 월정액은 글로벌 OTT가 보유하지 못한 디즈니, 폭스 등 해외 6대 메이저 영화사의 신작 콘텐츠는 물론 다수의 로컬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는 ‘콘텐츠의 다양성’을 경쟁 우위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오션의 상품전략을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OCEAN은 국내외 최신 콘텐츠의 다양성 측면에서 국내 최고의 영화 월정액 상품이라 할 수 있다.

OCEAN은 ▲디즈니, 워너브라더스, 폭스, NBC유니버셜, 소니, 파라마운트 등 소위 해외 6대 메이저 스튜디오의 신작 콘텐츠 등을 포함해 가장 많은 수인 1만1000 편의 영화 콘텐츠를 제공하고 ▲최고의 인기 미드, 영드인 ‘닥터 포스터’, ‘슈츠’ 등 인기 해외 드라마 670 여편(에피소드 기준 1만700 편)을 제공하며 ▲오리지널 콘텐츠의 보강을 위해 SK브로드밴드의 ONE TEAM인 웨이브(wavve)의 콘텐츠(예 : ‘SF8’, ‘좀비탐정’ 등)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등 콘텐츠 측면에서 최고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

OCEAN이 보유한 영화 콘텐츠 전체 편수는 글로벌 OTT인 A사와 국내 OTT인 B사의 전체 영화 편수에 비해 월등히 많으며, 개봉 1년 이내의 국내 극장 개봉작 기준(‘20.7월 현재)으로도 OTT보다 3~5배 정도 많은 수준이다.

고객이 OCEAN에 가입하기만 하면 추가 구매 없이도 B tv에 편성된 거의 모든 영화를 자유롭게 마음껏 볼 수 있게 했다.

영화 콘텐츠의 커버리지를 볼 때, 이전 월정액 상품인 ‘프리미어’는 B tv가 보유한 영화 중에서 국내의 경우 54%, 해외의 경우 53%를 담은 총 5000여 편의 콘텐츠를 제공했으나, 오션은 B tv가 보유한 영화 중에서 국내의 경우 97%, 해외의 경우 87%까지 확대한 총 1만1000 편을 기존 프리미어와 동일한 가격으로 제공하게 된다.

이러한 오션의 영화 콘텐츠 커버리지는 올해 말에는 국내의 경우 98%, 해외 경우 89%까지 더 확대시킬 계획이며, 이렇게 될 경우 B tv 고객은 오션 하나만으로 B tv가 보유한 대부분의 국내외 영화를 모두 즐길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오션을 이용하는 고객의 편의성 증대에 주목했다.

TV에서 오션 고객의 편의를 위해 B tv 홈 화면에 오션 전용 UI인 홈 화면을 구축하고 오션을 TV와 모바일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이용할 수 있도록 B tv 가입자당 최대 4대까지 연결해서 가족들과 함께 모바일에서 오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모바일로의 미디어 이용 확장이라는 고객 니즈에 맞추어 모바일 B tv를 통한 오션의 이용 편의성을 보다 더 확장할 계획도 밝혔다. SK브로드밴드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를 위해 올해 안으로 오샨 전용 앱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고객이 시청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AI 분석을 통해 이용자별로 서로 다른 맞춤형 큐레이션과 UI/UX를 제공하는 기능도 연내 적용해 개인별로 최적화된 모바일 이용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도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오션은 ‘Lovely B tv’가 지향하는 가장 좋은 콘텐츠를, 가장 편리하게,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가치와 맞닿아 있다”며 “앞으로 오션은 다양한 해외 및 국내 최신 콘텐츠를 국내 시장과 고객에게 전달하는 최고의 유통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SK브로드밴드는 새롭게 바뀐 B tv의 UI/UX에 대한 시연도 선보였다.

시연을 진행한 이상범 SK브로드밴드 프로덕트트라이브장은 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B tv의 SD급 화질을 풀 HD급으로 자동 업스케일링하는 ‘슈퍼노바(SUPERNOVA)’와 AI 영상 및 음원 인식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정보 제공 서비스 ‘인사이드’ 등 이번 UI/UX 개편에 적용한 최신 기술에 대해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