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7 08:43 (일)
[기자수첩] 사이버보안 인력 양성, 양질의 일자리 마련돼야
[기자수첩] 사이버보안 인력 양성, 양질의 일자리 마련돼야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2.07.13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하 정보통신신문 기자.
박광하 정보통신신문 기자.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후보 시절부터 사이버보안 인재 10만명을 양성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13일 '제11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국가적인 사이버안보 역량 강화를 위해 "10만 인재를 양성하고 사이버 안보기술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사이버보안 인력 부족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은 시의적절하다.

다만, 대규모의 사이버보안 인력이 저절로 생겨나는 일은 없다.

당연히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

대학이나 대학원 등 고등교육 과정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에 앞서,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정보관리와 정보보호에 관해 기초적인 교육부터 시작하는 게 필요하다.

구직자와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도 전문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이뤄져야 한다.

양성해야 하는 사이버보안 인력의 기술적 수준이 관제 가능 정도로 그쳐서는 곤란하다는 이야기다.

적어도, 각종 사이버위협에 대응하는 조치들을 할 수 있는 인력으로 양성해야 한다.

당면한 위협을 파악하고 난 다음 정보보호 제품의 정책을 설정해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보호할 수 있어야 한다.

교육 이후에는 사이버보안 인력에 대한 관리 또한 이뤄져야 하겠다.

국가기술자격인 정보보안기사, 정보보안산업기사 보유자들이 사회 각 분야에서 정보보호 활동의 핵심이 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

무엇보다도, 육성된 사이버보안 전문인력에 대한 '양질의 일자리' 마련을 잊어서는 안 된다.

사이버안보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생태계 조성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한 계획은 장기적이고 종합적이어야 함은 물론이다.

우리나라가 세계 주요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사이버안보 강국이 될 수 있도록, 정부가 효과적인 정책을 마련해 시행해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07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